KT 대구 박람회에서 모빌리티 서비스 선보여, 이동면 “시장 주도한다”

은주성 기자
2019-10-16 17:10:25
0
KT가 대구에서 열리는 미래자동차 박람회에서 다양한 모빌리티서비스를 선보인다.

KT는 17일부터 20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2019'에서 5G 자율주행 기술 기반의 다양한 마스 서비스를 공개한다고 16일 밝혔다. 
 
KT 대구 박람회에서 모빌리티 서비스 선보여, 이동면 “시장 주도한다”

▲  KT의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2019' 전시 조감도.< KT>

 
마스는 Mobility as a Service의 약자로 이동수단을 서비스로 소비한다는 개념을 말한다.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는 대구광역시와 한국자동차공학한림원에서 주관하는 미래자동차 박람회다.

KT와 현대자동차, 자동차부품연구원 등 자동차 업계 회사들과 기관들이 참가해 친환경 미래자동차 기술과 솔루션을 전시한다.

이번 박람회에서 KT는 다양한 마스 서비스를 공개한다.

KT는 새로 개발한 15인승 자율주행 버스와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는 정밀측위 기술, V2X(차량과 사물 사이 양방향 통신) 솔루션 등을 선보인다. 2인승 자율주행 퍼스널 모빌리티(개인 이동수단) 차량도 처음으로 공개한다.

KT는 미래형 친환경 교통수단인 공유형 모빌리티 서비스도 소개한다.

KT는 출시를 앞둔 전동 킥보드 서비스와 9월 대림 오토바이와 함께 상용화한 전기이륜차 관제서비스를 선보인다.

전기이륜차 관제서비스는 전기이륜차의 위치정보, 배터리 상태, 운행현황 등을 실시간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KT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인 '기가IVI'도 공개한다.

기가IVI 서비스는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차량 안에서 음성으로 내비게이션, 음악, 뉴스, 날씨 등 모두 11가지의 기능을 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사장은 17일 개막행사에서 '5G를 기반으로 한 미래 모빌리티 세상의 변화'를 주제로 기조 강연을 진행한다.

이 사장은 “자율주행과 마스 등 다양한 영역으로 확장될 미래 모빌리티시장에서 차량과 정보통신기술(ICT)의 결합은 필연적”이라며 “KT는 지자체, 다양한 업계와 협력을 바탕으로 미래 모빌리티시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KT, 정보통신기술 트렌드 20개 제시한 '2020 빅 체인지' 출간
  2. KT, 새 온라인 동영상서비스 이름을 '시즌(Seezn)'으로 확정
  3. KT, 원격으로 열차 충돌 막는 제어시스템 연동 검증 성공
  4. [오늘Who] 케이뱅크 KT의 자본확충 험난, 심성훈 행장 연임 ‘안갯속’
  5. KT, 금호고속 프리미엄 버스에 가상현실서비스 시범 제공
  6. KT, 코어라인소프트와 5G통신 기반 의료영상 솔루션 개발
  7. KT, 디스커버리 다큐멘터리 노하우로 가상현실 영상 경쟁력 높인다
  8. [Who Is ?] 이동면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사장
  9. 엔씨소프트 북미사업 맡은 윤송이, 본사 지원에 성과내기 총력
  10. SM엔터테인먼트, '따로 또 같이' 슈퍼엠 운용으로 미국진출 성공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구자균 LS산전 대표이사 회장
  2. 2 메지온 에이치엘비, SK바이오팜 이어 미국 식품의약국 문턱 넘을까
  3. 3 정몽규, 아시아나항공 인수시너지 위해 범현대가와 협력할까
  4. 4 이재현 CJ 문화사업에 '프로듀스' 오점, CJENM 허민회 재신임 받을까
  5. 5 [Who Is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