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새 주주환원정책 내년 초에 내놓을 가능성 높아

이한재 기자
2019-10-16 14:01:56
0
삼성물산이 내년 초 새로운 주주 환원정책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됐다.

라진성 키움증권 연구원은 16일 “삼성물산은 풍부한 현금을 바탕으로 배당 확대뿐 아니라 자사주 활용 등 종합적으로 주주 환원정책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며 “내년 초쯤 나올 주주 환원정책에 거는 기대감이 크다”고 바라봤다.
 
삼성물산, 새 주주환원정책 내년 초에 내놓을 가능성 높아

▲ 최치훈 삼성물산 이사회 의장.


삼성물산은 2018년 1월에 2019년까지 1주당 2천 원을 배당하겠다는 내용을 뼈대로 하는 주주 환원정책을 발표했는데 이 정책이 올해 끝난다.

삼성물산은 현재 자사주 13.8%를 보유하고 있어 이를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될 것으로 예상됐다. 자사주 일부 소각 등이 대안이 될 수 있다.

라 연구원은 “삼성물산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수사 등 불확실성이 여전히 존재하지만 새로 마련될 주주 환원정책과 삼성전자 투자 확대에 따른 계열사 수주 증가, 확대가 예상되는 분양물량 등을 감안할 때 투자심리 개선이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라 연구원은 삼성물산을 건설업종 선호주로 새로 꼽으며 투자의견 ‘매수(BUY)’ 목표주가 14만5천 원을 유지했다. 삼성물산 주가는 15일 9만21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물산은 3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7조7970억 원, 영업이익 2450억 원을 낸 것으로 추정됐다. 2018년 3분기보다 매출은 0.2% 늘고 영업이익은 10.6% 줄어드는 것이다.

라 연구원은 “삼성물산은 국내 주택 프로젝트 감소, 해외 프로젝트 준공 등으로 실적이 둔화되는 구간에 놓여 있다”며 “올해 주택공급 결과에 따라 2020년부터 실적 개선이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물산 ‘에잇세컨즈’ 이랜드월드 ‘스파오’, 겨울상품 할인행사 진행
  2. 네이버 “라인과 야후재팬 통합 협의 중, 아직 최종결정은 안돼”
  3. 에이치엘비 18일 부산에서 주주간담회, 진양곤 "구체 계획 전한다"
  4. 하나카드, 모바일터치결제 이용하면 현금 돌려주는 이벤트
  5. 국민연금, 임원보수한도 지나치게 높아도 주주권 행사 검토
  6. 미래에셋대우, 전자투표시스템 ‘플랫폼 브이’ 설명회 13일 개최
  7. KEB하나은행, 베트남 국영상업은행 BIDV 지분 인수 마쳐
  8. [오늘Who] 조원태, 한진그룹 불안한 지배력에 KCGI와 관계 개선할까
  9. [Who Is ?]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10. 권홍사, 반도그룹 넉넉한 현금으로 한진칼 지분 계속 늘릴까
TOP

인기기사

  1. 1 [오늘Who] 속타는 윤석금, 웅진코웨이 매각협상 속도낼 카드 적어
  2. 2 에이치엘비 18일 부산에서 주주간담회, 진양곤 "구체 계획 전한다"
  3. 3 성동조선해양 새 주인 찾나, 4차매각에서 유력후보로 HSG중공업 등장
  4. 4 '창업공신' 기우성 김형기,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 연임할까
  5. 5 [Who Is ?] 최준영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