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삼성물산, 새 주주환원정책 내년 초에 내놓을 가능성 높아

이한재 기자
2019-10-16   /  14:01:56
삼성물산이 내년 초 새로운 주주 환원정책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됐다.

라진성 키움증권 연구원은 16일 “삼성물산은 풍부한 현금을 바탕으로 배당 확대뿐 아니라 자사주 활용 등 종합적으로 주주 환원정책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며 “내년 초쯤 나올 주주 환원정책에 거는 기대감이 크다”고 바라봤다.
 
삼성물산, 새 주주환원정책 내년 초에 내놓을 가능성 높아

▲ 최치훈 삼성물산 이사회 의장.


삼성물산은 2018년 1월에 2019년까지 1주당 2천 원을 배당하겠다는 내용을 뼈대로 하는 주주 환원정책을 발표했는데 이 정책이 올해 끝난다.

삼성물산은 현재 자사주 13.8%를 보유하고 있어 이를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될 것으로 예상됐다. 자사주 일부 소각 등이 대안이 될 수 있다.

라 연구원은 “삼성물산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수사 등 불확실성이 여전히 존재하지만 새로 마련될 주주 환원정책과 삼성전자 투자 확대에 따른 계열사 수주 증가, 확대가 예상되는 분양물량 등을 감안할 때 투자심리 개선이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라 연구원은 삼성물산을 건설업종 선호주로 새로 꼽으며 투자의견 ‘매수(BUY)’ 목표주가 14만5천 원을 유지했다. 삼성물산 주가는 15일 9만21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물산은 3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7조7970억 원, 영업이익 2450억 원을 낸 것으로 추정됐다. 2018년 3분기보다 매출은 0.2% 늘고 영업이익은 10.6% 줄어드는 것이다.

라 연구원은 “삼성물산은 국내 주택 프로젝트 감소, 해외 프로젝트 준공 등으로 실적이 둔화되는 구간에 놓여 있다”며 “올해 주택공급 결과에 따라 2020년부터 실적 개선이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이 기사는 꼭!

  1. 롯데지주 주식 매수의견 유지, "자회사 지분 추가 확보 긍정적"
  2. 미래에셋대우 자사주 1134억 규모 매입 결정, 올해 들어 3번째
  3. CJCGV 유상증자 2209억 규모 마무리, 신주 8월7일 상장
  4. 이노메트리 SK의 인수 추진설 놓고 "사실 아니다", 주가는 급등
  5. 수주가뭄 조선3사 LNG운반선 발주 물꼬 터져, 하반기 대거 수주 기대
  6. 동부건설 시공능력평가 15계단 뛰어, 허상희 해외사업 확대 바라봐
  7. 삼성전자 목표주가 높아져, "모바일과 디스플레이 3분기 성수기 진입"
  8. 퀄컴, 애플 5G칩 탑재 아이폰12 출시 9월 뒤로 늦어질 가능성 암시
  9. 기아차 새 카니발 흥행, 현대차 대형SUV 팰리세이드 수요도 잠식할까
  10. 르노삼성차, 수출물량 확보 명분으로 노조에 올해도 임금동결 설득할까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