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현대모비스, 전동화부품 매출 늘어 3분기 실적 좋아져

남희헌 기자
2019-10-16   /  11:30:01
현대모비스가 전동화부품 매출 증가 등에 힘입어 3분기 실적이 개선됐을 것으로 추정됐다.

이상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16일 “현대모비스의 3분기 실적은 영업이익 기준으로 시장 기대치에 부합할 것”이라며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엔진 관련 충당금 설정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추정되는 점을 감안할 때 현대차그룹 자동차 계열사 3사 가운데 가장 양호한 실적을 냈을 것”이라고 파악했다.
 
현대모비스, 전동화부품 매출 늘어 3분기 실적 좋아져

▲ 박정국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사장.


현대모비스는 3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9조150억 원, 영업이익 5809억 원을 낸 것으로 추정된다. 2018년 3분기보다 매출은 7%, 영업이익은 25.7% 늘어나는 것이다.

한국과 미국 공장의 가동률 상승이 중국에서 부진을 상쇄한 것으로 파악된다.

미국 오하이오 공장의 가동 재개와 전동화부품의 매출 증가 등도 매출 개선에 기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매출 증가와 레저용차량(RV) 판매 증가에 따른 모듈·부품 마진 개선 등은 영업이익률 개선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

이 연구원은 “(현대모비스는) 전동화부품의 빠른 증가로 중장기적 손익 개선이 가능할 것”이라며 “지배구조 개편 노력으로 합리적 주주 환원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는 점도 긍정적”이라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이 기사는 꼭!

  1. 삼성인상 수상이력 경계현, 삼성전기에 '기술 제일주의' 뿌리내린다
  2. 한화큐셀, 독일 경제매체로부터 전기산업분야 1위 브랜드로 뽑혀
  3. 코오롱글로벌 목표주가 상향, "주택 매출 늘고 풍력발전도 성장 기대"
  4. 삼성금융일류화팀 거친 김대환, 삼성카드 빅데이터 궤도 진입 힘실어
  5. 부산 대연8구역 재개발 수주전 난기류, 대림산업 포스코건설도 기회
  6. LG유플러스 실적 날다, 하현회 5G기업시장에서 이익증가 이어간다
  7. YG엔터테인먼트 목표주가 상향, "블랙핑크에 신인그룹 트레저 가세"
  8. [오늘Who] 샤오미 삼성과 LG를 놀라게 하다, 레이 쥔 고급화로 진격
  9. 현대엔지니어링, 온실가스 배출없는 수소 생산으로 수소경제 올라탈까
  10. [오늘Who] 정몽규가 아시아나항공 재실사에 끝까지 매달리는 까닭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