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계열 보험사 '일감 몰아주기' 지속, 정재호 "건전성 악화 위험"

이정은 기자
2019-10-16 10:57:53
0
대기업 계열 보험사 '일감 몰아주기' 지속, 정재호 "건전성 악화 위험"

▲ 보험사별 계열사 위탁운용액 현황표. <정재호 의원실 제공>

대기업 계열 보험회사가 운용액 대부분을 계열사에 위탁하는 등의 ‘일감 몰아주기’ 행위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2019년 8월 현재 23개 생명보험사, 손해보험사의 계열사 위탁운용액은 전체 운용액의 84%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업계 1위인 삼성생명은 총운용액 166조여 원 가운데 149조4천억 원(전체의 90%)을 삼성자산운용 등에 위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2위 한화생명도 118조3천억 원 가운데 107조3천억 원(전체의 91%)를 한화자산운용에게 맡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사의 일감 몰아주기는 재벌 총수일가 재산을 불리거나 재산을 편법적으로 대물림하는 수단으로 악용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대표적 불공정 거래행위로 꼽힌다.

정재호 의원은 “계열사에 편중된 자산운용 위탁은 수익률 하락을 불러 보험사의 건전성을 악화하는 원인이 된다”며 “한 계열사의 유동성 문제가 손쉽게 다른 계열사와 연결될 수 있다는 점에서 시스템 리스크로 발전될 수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 금융계열사, 신생기업 아이디어의 사업화 지원에 힘모아
  2. [오늘Who] '해결사' 여승주, 한화생명 실적개선 홀로 어깨에 짊어져
  3. 차남규 한화생명 대표이사에서 물러나, 여승주 단독대표체제로 변경
  4. 한화생명 목표주가 하향, "내년 보장성보험 중심 개선효과 가시화"
  5. 전 IBK투자증권 사장 신성호, 금융투자협회장에 출마 뜻 보여
  6. [Who Is ?] 조웅기 미래에셋대우 대표이사 부회장
  7. 3분기 생명보험사 순이익 24.3% 줄어, 대형사와 외국계 보험사 급감
  8.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9. 금감원, 우리은행 하나은행 손실사태 '통제부실'로 은행장 제재하나
  10.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TOP

인기기사

  1. 1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2. 2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3. 3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4. 4 중추신경계 치료제 잇단 성과, 에이비엘바이오 펩트론에도 기대 몰려
  5. 5 [12월1주차] 비즈니스피플 주간 임원인사 동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