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해보험 목표주가 하향, "채권 계속 팔아 수익성 우려 커져"

이현주 기자
2019-10-16 10:31:47
0
DB손해보험이 이익과 배당 실현을 위해 대규모 채권 매각을 지속하면서 향후 수익성을 놓고 우려가 커질 것으로 전망됐다. 

정태준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16일 “DB손해보험은 이익 및 배당계획을 충족하기 위해 대규모 채권 매각에 나설 것이고 이는 4분기에도 이어질 것”이라며 “높은 배당수익률이 예상되지만 그만큼 미래 수익성을 놓고 우려가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DB손해보험 목표주가 하향, "채권 계속 팔아 수익성 우려 커져"

▲ 김정남 DB손해보험 대표이사 사장.


DB손해보험의 3분기 손해율은 86.6%로 1년 전보다 4.3%포인트 오를 것으로 추정됐다.

3분기 기준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은 90.5%, 장기보험의 손해율은 86.4%로 적정 손해율(70~80%)을 훨씬 웃도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업비율은 19.6%로 비교적 양호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정 연구원은 “자동차보험 비대면 채널을 확대함에 따라 사업비율이 개선될 것으로 보이지만 합산비율 개선으로 이어지게 하기 위해서는 자동차보험 비대면 채널의 추가 확대가 필요하다”고 바라봤다.

합산비율은 손해율과 사업비율을 합한 값으로 보험영업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했는지 판단하는 지표로 활용된다. 합산비율이 높을수록 보험영업을 하면서 지출한 비용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정 연구원은 DB손해보험의 목표주가를 기존 6만 원에서 5만7천 원으로 낮춰 잡고 투자의견도 매수(BUY)에서 중립(HOLD)으로 하향 조정했다.

DB손해보험은 2019년 별도기준으로 순이익 463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보다 10.4% 줄어드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조선3사, 카타르에서 하반기 대규모 LNG운반선 수주 가시화
  2. MG손해보험 더케이손해보험, 우리은행 하나금융 지원 업고 전열정비
  3. [오늘Who] GS건설 신반포21차 전력투구, 임병용 따야 할 이유 많다
  4. 콜마비앤에이치 주식 매수의견 유지, "주요 고객사 중국진출 본격화"
  5. 강원랜드, 카지노 규제완화로 하반기 매출 정상화 가능성 높아
  6. IBK투자증권 교보증권, 1천조로 커질 외부위탁운용 뛰어들 채비
  7. 한국전력기술 목표주가 낮아져, “국내외 신규 원전사업 수주 힘들어”
  8.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천당제약, 14조 황반변성 바이오시밀러 개발경쟁
  9. 해외언론 “현대미포조선, 싱가포르 해운사에서 LPG운반선 3척 수주”
  10. 삼성디스플레이 노사협상 들어가, 이동훈 무노조경영 철회 뒤 시험대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이용섭 광주광역시 시장
  2. 2 박동현, 메지온 심장질환 신약으로 미국 신약 허가받기 낙관하다
  3. 3 [Who Is ?]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4. 4 "두산솔루스 매각되면 기업가치 높아져", 유럽 전기차 성장의 수혜
  5. 5 메디톡스 주가 장중 급등, 식약처 청문회와 균주소송 재판 결과 기대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