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태제과, 아이스크림사업부문 물적분할해 자회사 세우기로

최석철 기자
2019-10-16 10:22:53
0
해태제과가 아이스크림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자회사로 삼는다.

해태제과는 16일 이사회를 열어 아이스크림사업부문을 100% 신설 자회사로 두는 물적분할을 결정했다.
 
해태제과, 아이스크림사업부문 물적분할해 자회사 세우기로

▲ 해태제과 기업로고.


분할되는 아이스크림 자회사는 비상장법인으로 두며 분할기일은 2020년 1월1일이다.

이번 분할은 아이스크림사업부문의 경영 효율화를 본격화하고 투자 및 신제품 연구개발(R&D) 등에 더욱 집중해 아이스크림사업의 성장 잠재력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해태제과는 밝혔다.

해태아이스크림사업부문은 전국 유통 영업망과 부라보콘, 누가바, 바밤바, 쌍쌍바 등 경쟁력을 갖춘 많은 브랜드를 보유한 이른바 ‘빅4’ 빙과사업부문이다. 

가격 정찰제 및 저수익 제품 정리 등 경영 효율화를 통해 꾸준히 경영실적 개선을 꾀하고 있다.

해태제과의 새 아이스크림 자회사는 해태제과의 아이스크림 프랜차이즈 자회사인 ‘빨라쪼(PALLZZO)’와 프리미엄 제품 개발 및 유통 영업망 구축 등 시너지를 내는 방안을 추진한다.

해태제과는 “외부 투자유치, 전략적 사업제휴, 기술협력, 지분 매각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 신설회사의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이번 분할로 신설회사의 독립적 성장은 물론 기존 제과사업의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마트, 필리핀 유통기업과 손잡고 마닐라에 '노브랜드' 1호점 열어
  2. [Who Is ?] 문성욱 신세계인터내셔날 부사장
  3. CJ 목표주가 상향, "CJ올리브네트웍스 완전자회사 편입효과 기대"
  4. BNK금융 BNK벤처투자를 자회사로 편입 마쳐, 김지완 "미래 경쟁력"
  5. 삼성물산 ‘에잇세컨즈’ 이랜드월드 ‘스파오’, 겨울상품 할인행사 진행
  6. 김철수 KTH 실적호조로 대표 연임할까, KT 회장 교체가 최대변수
  7. 신한금융지주의 오렌지라이프 완전자회사 편입은 주주가치에 긍정적
  8. [오늘Who] 이영호, 삼성물산 수주텃밭 사우디아라비아 꿈 부풀어
  9. 현대차 제네시스, 람보르기니 출신에게 유럽선행디자인스튜디오 맡겨
  10. [CEO톡톡] 임병용, 한남3구역에 GS건설 자이 깃발로 화룡점정 찍을까
TOP

인기기사

  1. 1 LG전자, 올레드TV 대중화 위해 블랙프라이데이에 파격적 할인 공세
  2. 2 신동빈, 컨트롤타워 롯데지주 임원들 계열사로 대거 전진배치하나
  3. 3 이원희, 현대차 새 그랜저와 제네시스 GV80로 실적회복 자신감 보여
  4. 4 메지온과 에이치엘비 임상 '절반의 성공', 미국에서 신약 승인받을까
  5. 5 [Who Is ?] 정몽진 KCC 대표이사 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