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유게임즈 주식 매수할 시점”, 자회사 상장과 추가 인수합병 기대

이규연 기자
2019-10-16 09:00:42
0
더블유게임즈 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4분기 결제액이 3분기보다 늘어날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다. 자회사 상장과 추가 인수합병 등을 통해 향후 성장동력도 확보할 수 있다고 전망됐다. 
 
“더블유게임즈 주식 매수할 시점”, 자회사 상장과 추가 인수합병 기대

▲ 김가람 더블유게임즈 대표이사.


최진성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16일 더블유게임즈 목표주가를 8만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더블유게임즈 주가는 15일 5만39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최 연구원은 “더블유게임즈에게 3분기는 쉬어가는 국면”이라며 “자회사 상장이 향후 주가 상승의 계기가 될 수 있고 추가 인수합병(M&A)도 고려하면 지금은 더블유게임즈 주식을 사들이기에 매력적 구간”이라고 바라봤다. 

더블유게임즈는 3분기 연결 기준으로 매출 1303억 원, 영업이익 361억 원을 올린 것으로 추산됐다. 2018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5.6% 늘어나는 반면 영업이익은 8% 줄어드는 수준이다. 2분기와 비교해도 매출은 0.3% 증가하지만 영업이익은 10.5% 감소하는 것이다. 

환율효과로 매출은 늘었지만 하반기 마케팅비가 상반기보다 늘어난 영향으로 추정됐다. 더블유게임즈는 3분기에 마케팅비 172억 원을 집행해 2분기보다 6.1% 증가한 것으로 추산됐다. 자회사 디에이트게임즈의 상장을 앞두고 하반기 마케팅을 확대하고 있는 점이 반영됐다.
 
최 연구원은 “4분기는 성수기라 더블유게임즈는 공격적 마케팅과 함께 결제액 증가도 다시 도모할 것”이라며 “더블다운카지노 매출순위가 10월 들어 올라오고 있는 데다 디에이트게임즈 상장이 예정된 점도 연말에 가까워지면서 주가 상승 계기로 작용할 수 있다”고 바라봤다.

그는 “더블유게임즈는 2020년 상반기에 인수금융을 모두 갚을 수 있다”며 “자회사 상장과 추가 인수합병이 이뤄진다면 시장 내 입지와 외형이 모두 성장할 발판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SK바이오팜 상장주관 NH투자증권,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왜 놓쳤나
  2. 카카오 목표주가 높아져, "영업이익률 강한 회복흐름 지속"
  3. 외국언론 “삼성전자 내년 스마트폰에 자체 AP ‘엑시노스’만 탑재할 듯”
  4. [오늘Who] 물전문가 박재현, 수자원공사 맡아 환경단체 비판은 뼈아파
  5. 오세훈 정치 기지개, 대선후보 인물난 보수진영에서 기회 엿봐
  6. [채널Who] 농협 조합장 중심 개혁, 이성희 직선제 공약 실현에 달렸다
  7. 롯데 화학사업 힘주는 신동빈, 롯데케미칼과 롯데정밀화학 합병하나
  8. 하나은행 라임펀드 전액 돌려줄까, 환매중단 다른 펀드와 형평성 부담
  9.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판매재개, 송호성 세제혜택 없어도 자신
  10. 씨젠 목표주가 높아져, "코로나19 장기화로 진단키트 매출 계속 늘어"
TOP

인기기사

  1. 1 LG전자 마스크형 공기청정기 특허 공개, 접히는 형태로 휴대 편리
  2. 2 [오늘Who] 메디톡스 균주소송 휴젤도 겨냥, 손지훈 해외진출에 부담
  3. 3 문재인 지지율 47%로 낮아져, 부동산정책 부정평가 늘어
  4. 4 씨젠, 코로나19 장기화로 진단키트 매출 내년까지 증가 가능
  5. 5 HMM 초대형컨테이너선 잇단 만선, 운임도 좋아 흑자전환 기대 품어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