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지주 주식 매수 신중해야", 비은행 인수합병 필요성 커져

감병근 기자
2019-10-16 08:56:36
0
우리금융지주 주식을 사는 데 신중해야 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올해를 정점으로 당분간 실적이 정체될 가능성이 높은 데다 비은행 자회사를 인수합병해야 할 필요성이 커 배당을 늘리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됐다. 
 
"우리금융지주 주식 매수 신중해야", 비은행 인수합병 필요성 커져

▲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


구경회 SK증권 연구원은 16일 우리금융지주 목표주가를 1만3200원, 투자의견을 중립(HOLD)으로 새로 제시했다. 

우리금융지주 주가는 15일 1만17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구 연구원은 “우리금융지주가 민영화를 통해 기업구조를 재편하는 과정에서 은행 의존도가 오히려 높아진 것은 약점”이라며 “2019년 실적을 정점으로 향후 2년 동안 이익과 배당이 정체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우리금융지주는 2014년부터 20% 초반 수준의 배당성향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증권사 등 비은행 자회사의 인수합병 필요성이 크다는 점을 감안하면 현재보다 배당성향을 큰 폭으로 높일 여력은 부족한 것으로 분석됐다. 

보통주 자본비율이 낮은 점도 배당 관련 불확실성으로 작용할 요소로 꼽혔다. 

구 연구원은 “우리금융지주의 보통주 자본비율은 6월 말 기준 8.4%로 대형 금융지주 가운데 가장 낮다”며 “향후 내부등급법을 적용하면 크게 상승하겠지만 현재의 낮은 수치는 배당과 관련해 불확실성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우리금융지주는 올해 연결기준으로 순이익 2조35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보다 0.1%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은성수, 국회에서 "우리금융지주 잔여지분 이른 매각이 바람직"
  2. 손태승, 금감원 중징계 가처분신청으로 우리금융 회장 연임 가닥 잡나
  3. 우리금융지주 주가 1만 원대 붕괴, 금융지주 약세에 KB금융만 올라
  4. 금융주 엇갈려, 신한금융 KB금융 오르고 우리금융 하나금융 내려
  5. 신한금융 KB금융 하나금융 우리금융 주가 하락 브레이크도 소용없다
  6. 은성수 "중징계에 손태승 법적 대응은 우리금융 이사회가 판단할 문제"
  7. "우리금융지주 주가 상승 예상", 파생결합상품 손실 불확실성 곧 해소
  8. [오늘Who] 손태승, 거취 불안해도 우리금융지주 컨트롤타워 길 간다
  9. 우리은행장 최종후보에 권광석, 현 새마을금고 신용공제사업 대표
  10.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 한진칼 대림산업 두고 어떤 결정할까
TOP

인기기사

  1. 1 [단독] 기아차, 쏘렌토 친환경차 등록절차 없이 예약받아 산업부도 황당
  2. 2 [Who Is ?]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3. 3 빅뱅과 트레저 앞세워 YG엔터테인먼트 다시 '꿈틀', 양현석 돌아올까
  4. 4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5. 5 [Who Is ?] 박정원 두산 대표이사 겸 두산그룹 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