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키움증권, 인터넷은행 설립 재도전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

이정은 기자
2019-10-15   /  10:43:26
키움증권이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에 재도전을 하지 않기로 했다.

15일 다우키움그룹은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에 재도전을 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키움증권, 인터넷은행 설립 재도전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

▲ 이현 키움증권 대표이사 사장.


키움증권 관계자는 "5월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가 불허로 결정된 뒤 기존 컨소시엄 참여 주주들과 인터넷전문은행 재도전과 관련해서 검토를 지속해왔다"며 "그러나 이번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에는 신청하지 않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5월 금융위원회는 키움뱅크가 제출한 예비인가 신청을 불허했다.

키움증권은 SK텔레콤, 11번가 등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터넷전문은행 키움뱅크의 예비인가를 신청했으나 불허 결정을 받았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이 기사는 꼭!

  1. 한미약품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출시 차질, 코로나19에 미국 심사 지연
  2. 기아차 목표주가 높아져, "SUV 글로벌 출시 계속 늘어 수익성 좋아져"
  3. "이재용, 이건희 지분 상속세로 삼성전자 주주환원정책 강화 불가피"
  4. 삼성물산 국내 초고층빌딩 수주 적극적, '랜드마크 넘어 사업성 있다'
  5. 아모레퍼시픽 LG생활건강에 체면 구겨, 서경배 인수합병도 꺼내나
  6. [오늘Who] LG화학 배터리 분할 난기류, 신학철 자사주 소각 내밀까
  7. 신한금융 디지털 전환 투자 대공세, 조용병 핀테크 인수합병 속도내나
  8. 은성수 윤석헌 금융 시각차이 뚜렷, 금융감독체계 개편에 무게 실려
  9. 두산밥캣 시장 다변화 더 속도, 박성철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뒤 대비
  10.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주가상승 예상, "BTS 정규앨범 내고 활동 재개"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