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은행권 관계형금융 8조 넘어서, 신한 농협 우수은행 뽑혀

이현주 기자
2019-10-14 18:18:28
0
상반기 은행권 관계형금융 8조 넘어서, 신한 농협 우수은행 뽑혀

▲ 연도별 관계형금융 추이. <금융감독원>

상반기 은행권의 중소기업 관계형금융 취급액이 8조 원을 넘어섰다. 대형은행 가운데 신한은행과 NH농협은행이 관계형금융 우수은행으로 뽑혔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6월 말 관계형금융 잔액은 8조2888억 원으로 2018년 말(7조5685억 원)보다 9.5%(7203억 원) 늘었다. 같은 기간 중소기업대출 증가율이 3.8%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보다 2.5배 높은 수준이다.

관계형금융은 은행이 신뢰관계를 바탕으로 중소기업에게 장기대출(3년 이상), 지분투자, 회계와 법률 컨설팅 등을 제공하고 기업의 사업성과를 공유하는 제도로 2014년 11월 도입됐다.

중소기업대출과 비교한 관계형금융의 장기대출 비중도 2017년 말 0.9%에서 2018년 말 1.08%로, 2019년 6월 기준 1.14%로 계속 증가했다.

관계형금융의 평균 대출금리는 3.67%로 중소기업대출 평균금리(3.81%)보다 낮아 중소기업의 금리부담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준 것으로 파악됐다.

금감원이 관계형금융 우수은행을 선정한 결과 대형은행 가운데 신한은행이 1위를, NH농협은행이 2위를 차지했다.

신한은행은 공급규모와 공급유형에서 모두 우수한 점수를 냈다.

NH농협은행은 누적 공급금액, 저신용자대출 등은 다소 미흡하지만 공급증가율, 초기기업 비중 등은 우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중소은행 가운데는 DGB대구은행이 1위, 제주은행이 2위로 각각 선정됐다.

DGB대구은행은 누적 공급금액, 업무협약 체결건수 등이 우수했고 제주은행은 초기기업 비중, 공급유형 등에서 높은 점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2020년 상반기부터 관계형금융을 평가할 때 자영업자 지원실적을 새로 반영하고 신생기업 및 저신용 중소기업 지원실적에 관한 평가 가중치를 확대하기로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앞으로 자영업자와 신생기업 및 저신용 중소기업에게 관계형금융 지원을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NH농협은행 펀드 판매로 금융위 제재 가능성, 비이자이익 확대에 부담
  2. NH농협은행 로봇자동화 적용업무 확대, 이대훈 "디지털 전환 박차"
  3. 상호금융조합 3분기 누적 순이익 2조4천억, 작년보다 17.2% 줄어
  4. 금감원, 증권사 자산운용사 내부통제 강화 위한 워크숍 열어
  5. 신한은행, 국가고객만족도 조사에서 은행부문 3년째 1위 올라
  6. 금감원, 한국장례협회와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 활성화 추진
  7. 신한금융 우리금융, 동남아에서 스타트업 키워 금융인프라 깐다
  8. [오늘Who]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연임, 농협 인사관행 계속 격파
  9. NH농협손해보험 대표에 최창수, 나머지 NH농협금융계열사는 연임
  10. 코스맥스엔비티 넥스트BT, 건강기능식품 지원정책에 성장기회 잡아
TOP

인기기사

  1. 1 이마트 '가격 중간은 없다', 정용진 '유통실험' 내년에도 계속 간다
  2. 2 남매경영 4년 신세계에 이익 따라잡힌 이마트, 정용진 명예회복 별러
  3. 3 구본능 구본준, 구자경 이어 LG그룹 총수일가 구심점 역할 누가 맡나
  4. 4 한상윤, BMW코리아 하이브리드 '5시리즈'로 '불자동차' 오명 벗는다
  5. 5 벤츠코리아, 친환경차 라인업 확대해 수입차 강자 굳히기 총력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