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아시아나항공 분리매각 가능성도 열어놓았다"

조은아 기자
2019-10-14 17:33:38
0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최근 아시아나항공과 애경산업의 갈등을 놓고 잘 타협될 것으로 바라봤다.

이 회장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예금보험공사, 산업은행, IBK기업은행, 서민금융진흥원 국정감사에 출석해 최근 논란이 된 애경그룹의 리스계약 관련 정보 공개 요구와 관련해 이런 태도를 보였다.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분리매각 가능성도 열어놓았다"

▲ 이 회장은 14일 국회에서 정무위원회의 예금보험공사, 산업은행, IBK기업은행, 서민금융진흥원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해당 자료가) 영업기밀이냐, 인수과정에서 반드시 필요한 자료냐”고 묻자 이 회장은 “세밀한 내용은 영업기밀이라 다 보여줄 순 없다”고 대답하며 기본적으로 아시아나항공의 손을 들어줬다.

그러나 이 회장은 “그럼에도 인수자가 판단할 수 있을 만큼의 충분한 자료는 제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내가 지시할 순 없지만 실무진 측 얘기를 들어보면 잠재 인수후보가 판단할 수 있는 수준의 자료는 열람시킬 계획이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리스계약 공개는 상대방의 동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상대방의 동의를 얻는 과정을 밟겠다"고 덧붙였다.

올해 안에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마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 회장은 “금호산업이나 매각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 산업은행이 모두 잘 협의해서 (연내 매각을)성사시키는 게 제일 좋다”며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능성을 얼마로 보느냐는 질문에 이 회장은 “내가 언급하기는 힘들다”면서도 “100%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분리매각을 검토했냐는 질문에 “검토한 뒤 시너지와 매각가치 등을 고려해 (일괄매각을) 결정했다”며 “다만 분리매각 가능성도 열어놨다”고 대답했다.

그는 “산업은행은 아시아나항공 매각과정이 투명하고 공정하게 이뤄지는 걸 관리할 뿐”이라며 “매각은 매각주관사가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국항공협회 "국적항공사 2분기 국제선 승객은 작년보다 98% 급감"
  2. [데스크리포트] 7월 기업 동향과 전망-항공물류
  3. 아시아나항공, 인천~중국 난징 노선을 12일부터 주1회 운항 재개
  4. 김현미 은성수 이동걸에 둘러싸인 정몽규, 아시아나항공 결단할 시간
  5. 삼성SDI 목표주가 높아져, "중대형전지 앞세워 하반기 실적증가 가능"
  6. 상장 추진 지아이이노베이션 기업가치 높아져, 남수연 기술수출 성과
  7. 현대차증권 깜짝실적에 신사업 적극, 최병철 '현대차 출신' 우려 씻어
  8. 예병태, 산업은행 상대로 쌍용차 인건비 더 줄일 구석 없다 설득할까
  9. [오늘Who] '정의선 배터리 회동' 동행 박정국, 현대모비스 위상 재확인
  10. 삼성SDI 목표주가 높아져, "전기차 타고 중대형전지 가파른 성장"
TOP

인기기사

  1. 1 해외언론 “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중국 에탄운반선 6척 수주 논의”
  2. 2 [Who Is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3. 3 두산 1조 확보했지만 2조 더 마련해야, 박정원 두산밥캣 팔까 지킬까
  4. 4 카카오 목표주가 높아져, "영업이익률 강한 회복흐름 지속"
  5. 5 [오늘Who] 셀트리온 코로나19 변종에도 강해, 서정진 개발 승기잡아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