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기업정책

현대중공업 LG화학 돈세탁 의심거래 포착, 전재수 “당국 조사해야”

류근영 기자
2019-10-14   /  11:28:40
현대중공업과 LG화학 등 국내 대기업 여러 곳이 돈세탁의 거점으로 활용됐던 리투아니아의 유키오은행을 통해 금융거래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제투명성기구를 통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대기업들이 페이퍼컴퍼니의 돈세탁 거점으로 유명한 유키오은행을 통해 수차례 금융거래를 한 사실이 확인됐다.
 
현대중공업 LG화학 돈세탁 의심거래 포착, 전재수 “당국 조사해야”

▲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유키오은행은 2013년 자금세탁 등 금융범죄에 관여한 혐의로 폐쇄된 곳으로 송금거래 내역 등이 유출된 적이 있다.

전 의원은 유출된 자료 일부를 국제투명성기구의 협조를 받아 입수했다.

국내 대기업들의 의심거래 내역은 2330여 건이며 거래금액은 8425만 달러로 나타났다.

기업별 의심거래 규모는 현대중공업이 114만 달러, LG화학이 40만 달러, 현대엘리베이터가 36만 달러, 한화가 31만 달러, 금호타이어가 24만 달러, 두산산업차량이 18만 달러다.

국내 대기업들의 돈세탁 의심거래는 주로 2011년과 2013년 사이에 이뤄진 것으로 파악된다. 모두 두 곳의 페이퍼컴퍼니에서 유키오은행을 통해 국내 대기업에 송금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 의원은 “대기업의 자금세탁 의혹이 국가경제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며 “수사당국은 대기업의 자금세탁 의혹을 두고 적극적으로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LG화학 주가 장중 급등, 신학철 전지사업 2분기 실적 신기록 써
  2. 현대중공업그룹주 강세, 현대일렉트릭 뛰고 현대에너지솔루션 올라
  3. 현대중공업그룹주 대부분 밀려, 한국조선해양 현대미포조선 떨어져
  4. 현대중공업지주, 자회사 현대오일뱅크 흑자 덕에 2분기 적자탈출 성공
  5. LG화학 주가 초반 급등, 2분기 '깜짝실적'에 2거래일째 강세
  6. 현대중공업그룹주 하락 우세, 현대미포조선 현대건설기계 2%대 내려
  7. [채널Who] 현대차의 전기차 배터리, 정의선 테슬라에 어떻게 맞서나
  8. LG화학 상반기 전기차배터리 점유율 세계 1위, 한국3사 34.6% 차지
  9. 한국조선해양, 버뮤다와 유럽에서 LNG운반선 2척씩 모두 4척 수주
  10. LG그룹주 방향 못 잡아, LG생활건강 2%대 오르고 LG 2%대 떨어져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