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열 LS그룹 중국 현지법인 방문, "중국과 협업모델 발굴해야"

윤휘종 기자
2019-10-11 11:14:41
0
구자열 LS그룹 중국 현지법인 방문, "중국과 협업모델 발굴해야"

▲ 구자열 LS그룹 회장(왼쪽 세번째)이 10일 중국 후베이성 이창시에 위치한 홍치전선 공장에서 박현득 중국지역본부장 상무(왼쪽 네번째)로부터 현지 현안과 관련된 설명을 듣고 있다. < LS전선 >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중국 현지법인을 방문해 글로벌사업을 점검했다.

11일 LS그룹에 따르면 구 회장은 10일과 11일 이틀 동안 LS전선의 중국 법인 가운데 하나인 홍치전선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에는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이광우 LS 부회장 등이 동행했다. 

구 회장은 홍치전선의 주력 생산제품인 초고압 케이블, 산업용 특수 케이블 생산공정 등을 둘러보고 박현득 중국지역본부장 상무에게 현안을 보고받았다.

구 회장 일행은 또한 죠 지 이창시 서기, 죠 정잉 이창시 부시장 등 홍치전선이 위치한 중국 후베이성 이창시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새로운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홍치전선은 34만㎡ 부지에 건설된 5개 공장에서 초고압 케이블, 해저 케이블 등을 생산하는 법인으로 LS전선이 2009년 중국의 용딩홍치전기를 인수해 출범했다.

홍치전선은 2017년 쿠웨이트 수전력부와 580억 원 규모의 초고압 지중 케이블 계약 체결 등 성과를 내며 2017년 매출 1억3300만 달러를 거둔 데 이어 지난해 매출 1억8천만 달러를 냈다.

구 회장은 “한국과 중국 두 나라가 주축이 되어 서로의 강점을 활용한 협업모델을 발굴·추진한다면 전력·에너지 분야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홍치전선이 긴밀한 협력의 가교역할을 하며 동북아 전력 인프라 거점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포스코건설, 서울 도시정비사업 탄력 위해 가락현대5차 수주 힘실어
  2. 한앤컴퍼니, 중고차사업 ‘케이카’ 키우기 위해 AJ셀카 인수 뛰어들까
  3. 이재용 '내 할 일은 인재영입', 삼성에 외부인재 활동공간 넒어진다
  4. 삼성전기, 전장용 적층세라믹콘덴서 앞세워 매출증가 가능성 높아
  5. 공항공사 도로공사 토지주택공사, 하늘 나는 차는 '내 사업' 앞다퉈
  6. 한국전력 주식 매수의견 유지, “전기요금 개편논의 하반기 구체화”
  7. 삼성전자 코로나19에도 실적 굳건, 하반기도 기세 지속 가능성에 무게
  8. SK이노베이션 목표주가 상향, “자회사 상장과 2차전지 기대감 높아”
  9. [오늘Who] 삼성 스마트폰 인도에서 공격적, 노태문 반등기회 잡는다
  10. 두산인프라코어, 건설현장 관리플랫폼 앞세워 코로나19 뒤 기회 키워
TOP

인기기사

  1. 1 조사기관 “애플, 자체설계 반도체를 TSMC에서 100달러 이하로 양산”
  2. 2 신풍제약 주가 장중 급등,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병원 늘어
  3. 3 카카오 목표주가 높아져, "신사업 순항하고 카카오게임즈 상장 기대"
  4. 4 [Who Is ?] 최태원 SK그룹 회장
  5. 5 SCI평가정보 주가 장중 상한가, 최대주주 지분매각 추진에 기대감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