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열 LS그룹 중국 현지법인 방문, "중국과 협업모델 발굴해야"

윤휘종 기자
2019-10-11 11:14:41
0
구자열 LS그룹 중국 현지법인 방문, "중국과 협업모델 발굴해야"

▲ 구자열 LS그룹 회장(왼쪽 세번째)이 10일 중국 후베이성 이창시에 위치한 홍치전선 공장에서 박현득 중국지역본부장 상무(왼쪽 네번째)로부터 현지 현안과 관련된 설명을 듣고 있다. < LS전선 >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중국 현지법인을 방문해 글로벌사업을 점검했다.

11일 LS그룹에 따르면 구 회장은 10일과 11일 이틀 동안 LS전선의 중국 법인 가운데 하나인 홍치전선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에는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이광우 LS 부회장 등이 동행했다. 

구 회장은 홍치전선의 주력 생산제품인 초고압 케이블, 산업용 특수 케이블 생산공정 등을 둘러보고 박현득 중국지역본부장 상무에게 현안을 보고받았다.

구 회장 일행은 또한 죠 지 이창시 서기, 죠 정잉 이창시 부시장 등 홍치전선이 위치한 중국 후베이성 이창시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새로운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홍치전선은 34만㎡ 부지에 건설된 5개 공장에서 초고압 케이블, 해저 케이블 등을 생산하는 법인으로 LS전선이 2009년 중국의 용딩홍치전기를 인수해 출범했다.

홍치전선은 2017년 쿠웨이트 수전력부와 580억 원 규모의 초고압 지중 케이블 계약 체결 등 성과를 내며 2017년 매출 1억3300만 달러를 거둔 데 이어 지난해 매출 1억8천만 달러를 냈다.

구 회장은 “한국과 중국 두 나라가 주축이 되어 서로의 강점을 활용한 협업모델을 발굴·추진한다면 전력·에너지 분야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홍치전선이 긴밀한 협력의 가교역할을 하며 동북아 전력 인프라 거점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LS전선 이집트 기업과 합작법인 설립, 명노현 "거점국가에 직접투자"
  2. [Who Is ?] 명노현 LS전선 대표이사 사장
  3. [오늘Who] 명노현, LS전선 해외 실적호조로 대표이사 연임 전망 밝아
  4. LS전선아시아, 신남방정책에 힘입어 아시아시장 확대 탄력받아
  5. [인터뷰] 김용태 “사모펀드법 고쳐 기업사냥꾼 불공정행위 막아야”
  6. 10대 건설사 대표는 연말인사에서 안녕할까, 깜짝인사 변수 남아
  7. [오늘Who] 구자은, 중국에서 LS엠트론 트랙터사업 성장동력 찾는다
  8. 박근태 서정, 중국 후베이성 성장 만나 CJ그룹과 협력 약속
  9. 삼성전기, 갤럭시S11 5배 광학줌 카메라모듈에 손떨림 방지 적용할 듯
  10. 다음주 코스피, 모건스탠리 지수 재조정 살피며 코스피 2050선 시험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제네시스 GV80으로 미국에서 높은 수익성 힘들 수도"
  2. 2 [Who Is ?] 구자균 LS산전 대표이사 회장
  3. 3 이재현 경영효율화 칼 빼들어, CJ그룹 임원들 연말인사 초긴장
  4. 4 정몽규, 아시아나항공 인수시너지 위해 범현대가와 협력할까
  5. 5 '구광모시대' 공격적인 LG그룹, 법무라인에 힘 더 실린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