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주가 오를 힘 다져", 글로벌과 택배부문이 실적개선 주도

윤휘종 기자
2019-10-11 08:14:51
0
CJ대한통운 주가가 오를 힘을 다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글로벌부문 매출 성장과 택배단가 인상이 3분기 실적 개선에 기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CJ대한통운 주가 오를 힘 다져", 글로벌과 택배부문이 실적개선 주도

▲ 정태영 CJ대한통운 택배부문장 부사장.


김영호 삼성증권 연구원은 11일 CJ대한통운 목표주가를 16만5천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CJ대한통운 주가는 10일 14만55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김 연구원은 “신규 편입 자회사 고성장에 힘입은 글로벌부문의 성장이 CJ대한통운의 3분기 매출 증가를 이끌었을 것”이라며 “택배 단가 인상과 지난해 3분기 안전사고 기저효과로 택배부문 수익성 역시 개선됐을 것”이라고 파악했다.

3분기 CJ대한통운의 글로벌부문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 성장한 1조1691억 원을 냈을 것으로 추정됐다. 김 연구원은 제마뎁트, 다슬 등 신규 자회사들의 수익성 개선이 글로벌부문 성장을 주도한 것으로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3월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된 택배운임 인상은 상반기에 이어 3분기에도 평균 판매가격(ASP) 상승을 이끌 것”이라며 “택배 취급고 또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4% 성장한 3억2천만 박스를 보여 부진했던 올해 2분기보다 회복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은 3분기 연결기준 매출 2조6500억 원, 영업이익 760억 원을 낸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9.5%, 영업이익은 43.7% 늘어난 수치다.

CJ대한통운의 실적 전망 역시 밝은 것으로 예상됐다.

김 연구원은 “모바일쇼핑 고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택배운임 인상과 물량 회복에 따른 택배부문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며 “최근 국내 전자상거래(이커머스) 고객사들을 대상으로 풀필먼트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데 CJ대한통운의 보관·배송(W&D) 역량과 택배 물류 자동화설비를 활용한 차별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풀필먼트란 물류회사가 판매자의 상품을 보관하고 포장, 배송까지 도맡아 하는 물류 과정을 말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CJ대한통운, 실버택배로 ‘지역사회공헌 인정기업’에 뽑혀
  2. "SM엔터테인먼트 주가 상승 예상", 미국에서 '슈퍼엠' 본격 활동
  3. 오스템임플란트, 치과 관련 새 제품 계속 내놔 시장지배력 확대
  4. 삼성전기 목표주가 높아져, "애플에 고부가 기판 공급확대 예상"
  5. 셀트리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유럽에 신제품 내놓고 미국 공략 확대"
  6. 오리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중국 신제품 판매호조로 매출 늘어"
  7. 효성첨단소재 주식 매수의견 유지, "탄소섬유 내년 흑자전환 예상"
  8. 김범수 이해진, 카카오 네이버의 IT업계 뛰어넘을 동맹군 확보 경쟁
  9.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재입찰에 눈치싸움 ‘치열’
  10. 상장폐지 벗어난 경남제약, 방탄소년단 모델로 레모나 해외진출 잰걸음
TOP

인기기사

  1. 1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2. 2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