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철도파업 비상수송대책으로 버스 증차와 택시부제 해제

김남형 기자
2019-10-10 15:57:03
0
경기도가 철도 파업에 따른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버스와 택시의 운행을 늘린다.

경기도는 11일부터 시작하는 철도 파업에 따라 비상수송대책을 수립해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경기도, 철도파업 비상수송대책으로 버스 증차와 택시부제 해제

▲ 이재명 경기도지사.


전국철도노동조합은 코레일 노사의 임금교섭 결렬로 11일 오전 9시부터 14일 오전 9시까지 72시간 파업을 벌인다.

경기도는 파업이 시작되면 출근길과 퇴근길 혼잡에 대비해 도내 시외버스 운행을 17개 노선 69회에서 102회로 33회 늘리기로 했다.

시내버스도 경기~서울·인천 35개 노선을 2778회에서 2943회로 165회 늘리고 72개 노선에 출·퇴근 시간대 차량을 집중해서 배차하기로 했다.

상황에 따라 예비차와 전세버스를 투입하고 막차 운행도 17개 노선에서 30분 연장 운행한다.

마을버스는 682개 노선 2457대를 현행대로 운행한다. 다만 시군 지역 실정에 맞게 노선 연장, 막차 1시간 연장 운행 등을 자체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개인택시와 법인택시의 부제도 해제해 하루 4566대를 추가로 운행할 수 있게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파업 종료까지 혼잡이 예상되는 전철역사 현장을 확인하고 파업상황을 지속해서 점검해 신속하게 상황에 대응할 거”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KT, 디스커버리 다큐멘터리 노하우로 가상현실 영상 경쟁력 높인다
  2. 철도노조 15~19일 준법투쟁, 한국철도 “불편 최소화에 온힘”
  3. 경기도, 전동킥보드 전동휠 등 스마트 모빌리티 위한 인프라 계획 마련
  4. 국토부, 철도노조 파업 따른 비상수송대책 시행
  5. 철도공사 회계오류 감사원 적발, 1049억 손실이 2892억 이익 둔갑
  6. 철도노조 “파업 대응해 군병력 투입은 헌법의 노동자 권리 부정”  
  7. SK텔레콤, 청소년에 가상현실 포함 정보통신기술 체험기회 제공
  8. [오늘Who] 박정호, '웨이브' 경쟁자 된 CJENM 맞설 콘텐츠 확보 절실
  9. [Who Is ?] 권태명 SR 대표이사 사장
  10. 안현호, 아덱스2019에서 한국항공우주산업 글로벌 수주활동 펼쳐
TOP

인기기사

  1. 1 LG전자, 올레드TV 대중화 위해 블랙프라이데이에 파격적 할인 공세
  2. 2 신동빈, 컨트롤타워 롯데지주 임원들 계열사로 대거 전진배치하나
  3. 3 이배수, 한전기술 국내 원전일감 끊기고 해외수주 미뤄져 위기감
  4. 4 [Who Is ?] 정몽진 KCC 대표이사 회장
  5. 5 롯데지주 임원, 계열사 '기타비상무이사' 나눠 맡아 무슨 활동하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