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친환경 엔진시장 공략 위해 중형 엔진 새 모델 내놔

강용규 기자
2019-10-09 12:45:23
0
현대중공업이 중형 엔진 가운데 세계 최대 출력을 보이는 ‘힘센엔진’ 새 모델을 개발했다.

현대중공업은 9일 최대출력이 3만6천 마력인 힘센엔진의 새로운 모델(모델명 H54DF)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 친환경 엔진시장 공략 위해 중형 엔진 새 모델 내놔

▲ '힘센엔진' 새 모델의 시운전 모습.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이 엔진은 디젤과 천연가스 등 두 가지 연료를 선택적으로 사용해 질소산화물과 황산화물 등 유해 배기가스 배출을 크게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이중연료엔진이다.

출력은 기존 이중연료엔진보다 약 3배 높고 디젤엔진과 비교해도 18%가량 높다.

현대중공업은 환경규제 강화 등으로 수요가 늘고 있는 선박 추진·발전, 육상 발전용 친환경엔진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새 모델을 개발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신모델 개발을 통해 1400∼3만6천 마력에 이르는 폭넓은 출력대의 이중연료엔진을 보유하게 돼 다양한 수요에 더욱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이 엔진의 형식승인 심사를 마쳤고 20여 개의 주요 고객기업을 초청해 새 엔진을 소개하는 행사도 열었다.

이기동 현대중공업 엔진기계사업 대표는 “지난해 2600억 원 수준이었던 힘센엔진의 매출을 2025년까지 1조 원으로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힘센엔진은 2000년 현대중공업의 독자기술로 개발된 4행정 중형엔진으로 세계 60여 곳의 나라에 1만2천여 기 수출됐다. 시장 점유율은 중형 엔진시장의 약 25% 정도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영석 가삼현, 현대중공업 해외파견 임직원 가족에게 설 감사편지
  2.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그리스에서 원유운반선 2척 수주”
  3. 현대중공업, 엔진에 정보통신기술 적용해 선박운전 최적화시스템 개발
  4. 현대미포조선, MR탱커 발주 호황기 맞아 수주 늘릴 기대 부풀어
  5. 삼성중공업, 글로벌 원유 생산 타고 중대형 액체화물운반선 수주 가능
  6. 남준우, 삼성중공업의 쉘 LNG추진선 12척 수주 위해 공격 앞으로
  7.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8. 파생결합펀드 수습국면 우리은행, 라임자산운용 또 휘말려 대응 부심
  9. [오늘Who] 서정진, 셀트리온 은퇴해도 새사업 '원격진료'는 쥔다
  10. 옥경석, 한화에 영입된 이유를 방산부문 올해 실적으로 보여줄 각오
TOP

인기기사

  1. 1 해외언론 “엑슨모빌, 삼성중공업에 LNG운반선 최대 14척 발주 준비”
  2. 2 [Who Is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3. 3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대상자에게 이미 통보
  4. 4 바이오주 혼조, 신라젠 한올바이오파마 '급락' 프로스테믹스 '급등'
  5. 5 민갑룡 자치경찰제 도입작업 착착 진행, 경찰 내부 반발 달래기는 과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