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김광수, 국감에서 "NH농협손해보험 자본확충 잘 준비하겠다"

고두형 기자
2019-10-08   /  19:00:47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이 보험 계열사 NH농협손해보험의 재무 건전성을 높이는 데 노력하겠다는 태도를 보였다.

김 회장은 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협 국정감사에서 지급여력비율이 하락하고 있는 NH농협손해보험을 두고 “(자본확충을) 충분히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광수, 국감에서 "NH농협손해보험 자본확충 잘 준비하겠다"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 회장에게 NH농협생명보험과 NH농협손해보험의 지급여력비율 하락과 관련한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박 의원은 “국제보험회계기준(IFRS17) 도입으로 보험 부채를 시가로 평가하게 되면 지급여력비율(RBC)은 더 내려가게 된다”며 “(지급여력비율이) 100% 이하면 퇴출당하는 데 농협이 너무 방만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2022년 새 국제회계기준(IFRS17)이 도입되면 보험부채를 원가가 아닌 시가로 평가하기 때문에 보험사들의 지급여력비율이 하락하게 된다. 

지급여력비율을 높이려면 후순위채나 신종자본증권 발행, 유상증자 등을 통해 자본 확충을 해야 한다.

NH농협손해보험은 9월 NH농협금융지주 참여로 160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이 기사는 꼭!

  1. OCI 고난의 행군 끝에 흑자 바라봐, 이우현 중국 태양광 회복 반갑다
  2. LG화학, 화학 주력제품 가격 올라 3분기 영업이익 급증 가능
  3. 미래에셋대우 네이버 디지털 봤다, 최현만 자체역량 키우기 서둘러
  4. [오늘Who] 대구은행장 겸직 마친 김태오, 이제 DGB 비은행 성장 집중
  5. 김연철 한화시스템 1년 순항, 내년 국방예산 보면 방산 기대 더 커져
  6. [오늘Who] 박삼구 자구책 마련 험난, 금호리조트 매각 쉽지 않아
  7. 씨에스윈드 베스타스 삼강엠엔티와 제휴, 김성권 해상풍력 강자 노려
  8. 현대중공업지주 두산인프라코어 입찰 참여, "합병 가능성 확정 안 돼"
  9. 호반건설 상장 재추진, 최승남 기업가치 높이기 위해 강남 공략 지속
  10. 전영묵 국감 증인은 일단 피해, 삼성생명 현안 많아 안심은 일러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