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자산관리 전문성 높인 'NH크리에이터 어카운트' 내놔

고두형 기자
2019-10-08 18:19:31
0
NH투자증권이 자산관리 전문성을 높인 새로운 자산관리서비스를 도입했다.

NH투자증권은 7일부터 자산배분 전문가 조언을 통해 자산관리를 하는 ‘NH크리에이터 어카운트(NH Creator Account)’를 시작했다고 8일 밝혔다.
 
NH투자증권, 자산관리 전문성 높인 'NH크리에이터 어카운트' 내놔

▲ NH투자증권은 7일부터 자산배분 전문가 조언을 통해 자산관리를 하는 ‘NH크리에이터 어카운트(NH Creator Account)’를 시작했다고 8일 밝혔다. < NH투자증권 >


NH투자증권은 ‘NH크리에이터 어카운트’를 ‘나만의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로 내세우고 있다..

NH투자증권은 다양한 상품에 투자할 수 있고 고객의 요구를 정확히 반영할 수 있는 지점 운용형 랩어카운트 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랩어카운트는 증권사에서 고객이 맡긴 자산을 고객의 투자성향에 따라 적절하게 배분, 운용하고 투자종목을 추천하는 서비스를 뜻한다.

NH투자증권은 자산운용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자산관리(WM)컨설팅부에서 포트폴리오 구성 및 재조정(리밸런싱) 전략 등을 운용 담당자에게 알려주는 방식을 도입했다.

NH 크리에이터 어카운트는 4단계 과정을 거쳐 투자자의 자산을 관리한다. 

첫 번째 단계에서 PB의 상담과 설문지를 통해 고객의 투자목표와 요구를 파악한다. 일정 기간마다 고객의 투자목표를 재점검해 고객 자산관리의 방향성을 확인한다.

두 번째 단계에서 NH투자증권 자산관리(WM)컨설팅부가 고객의 투자목표와 요구를 바탕으로  투자전략 및 자산관리 아이디어를 매달 PB에게 조언해준다.

자산관리(WM)컨설팅부의 조언내용은 리서치본부, 상품 관련 부서 및 자산관리(WM)컨설팅부 전문가로 구성된 ‘자산배분전략위원회’의 투자의견을 바탕으로 한다. 

세 번째 단계에서 고객자산을 운용하고 관리하는 PB는 조언내용, 시장상황 등을 참고해 포트폴리오를 구성과 조정한다. 

마지막으로 PB에게 투자자문서 형태로 제공하는 내용을 자산운용뿐 아니라 고객과 소통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한다. 

배경주 NH투자증권 자산관리전략총괄 전무는 “NH 크리에이터 어카운트는 전문성, 확장성, 편의성을 모두 갖춰 다양한 고객 요구를 만족할 수 있는 투자 플랫폼”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정영채, NH투자증권 빅데이터 기술 활용한 맞춤형 자산관리 힘실어
  2. NH투자증권, 국가고객만족도 금융상품 매매부문 2년째 1위
  3. 삼성SDI 아이티엠반도체, 무선이어폰 각광받아 2차전지 수혜
  4. GS건설 자회사 자이에스앤디, 주택개발과 운영사업으로 지속성장
  5. KB증권, 개인전문투자자 요건 완화 맞춰 심사와 등록업무 시작
  6. LG전자, 새 가전 발굴과 기존 가전 개선 위해 고객 아이디어 모아
  7. [오늘Who] 서철수, NH프라임리츠 상장해 NH농협리츠운용 위상 높여
  8. 정지석, 코스콤 취임 2돌 맞아 “데이터 기반 자산관리 플랫폼에 집중”
  9. 코스맥스엔비티 넥스트BT, 건강기능식품 지원정책에 성장기회 잡아
  10.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헬스케어 스타트업 발굴경쟁 불붙어
TOP

인기기사

  1. 1 이마트 '가격 중간은 없다', 정용진 '유통실험' 내년에도 계속 간다
  2. 2 남매경영 4년 신세계에 이익 따라잡힌 이마트, 정용진 명예회복 별러
  3. 3 구본능 구본준, 구자경 이어 LG그룹 총수일가 구심점 역할 누가 맡나
  4. 4 한상윤, BMW코리아 하이브리드 '5시리즈'로 '불자동차' 오명 벗는다
  5. 5 벤츠코리아, 친환경차 라인업 확대해 수입차 강자 굳히기 총력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