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남 "삼성전자의 시스템반도체 인수합병 모든 가능성 열어둬"

김디모데 기자
2019-10-08 17:07:22
0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이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대형 인수합병 가능성을 열어뒀다.

다만 반도체 업황 반등 가능성에 신중한 모습을 보이며 시장상황에 따라 투자를 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김기남 "삼성전자의 시스템반도체 인수합병 모든 가능성 열어둬"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


김 부회장은 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전자산업 60주년 기념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시스템 반도체 인수합병 등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면서 “시장상황을 보고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133조 원을 투자해 시스템반도체 등 비메모리 분야에서 세계 1위에 오르겠다는 ‘반도체 비전 2030’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대규모 인수합병 계획은 나오지 않고 있다. 삼성전자의 대형 인수합병은 2017년 미국 전자장비 전문업체 하만을 9조 원에 인수한 것이 마지막이다.

일본 수출규제 이후 불화수소 등 반도체 핵심소재의 공급선 다변화도 시사했다.

김 부회장은 “대만과 중국산 사용 등 여러 가능성을 다 검토하고 있다”고 짧게 대답했다. 

향후 반도체업황을 두고는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김 부회장은 “(메모리반도체 가격이) 3분기에 2분기보다 떨어지는 폭이 줄었지만 이후에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며 “여러 시그널(신호)이 있다”고 말했다.

김 부회장은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장을 맡고 있는데 이날 기념행사 개회사에서 “정부와 연구소, 대중소기업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어려움을 극복하고 지속적 혁신과 성장을 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진 ‘전자강국 상생협력방안’ 발표에서 김 부회장은 고부가가치 부품산업 위주로 산업구조를 전환하고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시대에 맞도록 전자산업을 고도화할 것 등을 제안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반도체 국제학회에서 논문 채택 1위로 올라서 인텔 제쳐
  2. 외국언론 “삼성전자, 중국기업에 내년 스마트폰 6천만 대 위탁생산”
  3. 이재용이 관심 쏟은 삼성 SW아카데미 1기 수료, 40% 조기취업
  4. 삼성전자 노조 세불리기, 한국노총 산하로 투쟁보다 대화에 무게실어
  5. SK하이닉스 주가 장초반 강세, 삼성전자는 약보합으로 전환
  6. "삼성전자 주력사업 모두 내년 이익 늘 수 있어", 시가총액 400조 가능
  7. 한국노총 산하 삼성전자 노조 출범, "급여와 인사체계 바꾸겠다"
  8. [Who Is ?]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9. [오늘Who] 조원태, 한진그룹 경영효율 위해 어떤 사업과 자산 버릴까
  10. [Who Is ?] 허인철 오리온그룹 부회장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제네시스 GV80으로 미국에서 높은 수익성 힘들 수도"
  2. 2 [Who Is ?] 구자균 LS산전 대표이사 회장
  3. 3 이재현 경영효율화 칼 빼들어, CJ그룹 임원들 연말인사 초긴장
  4. 4 정몽규, 아시아나항공 인수시너지 위해 범현대가와 협력할까
  5. 5 '구광모시대' 공격적인 LG그룹, 법무라인에 힘 더 실린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