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검찰, 마약 몰래 들여오고 흡연한 CJ 장남 이선호에 징역 5년 구형

최석철 기자
2019-10-07   /  17:13:03
검찰이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아들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7일 인천지방법원 형사12부(송현경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재판에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 부장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검찰, 마약 몰래 들여오고 흡연한 CJ 장남 이선호에 징역 5년 구형

▲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 <연합뉴스>


검찰은 이 부장이 해외에서 상당한 양의 마약류를 밀반입한 데다 흡연한 사실도 확인된 만큼 엄중히 처벌해야한다고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 부장은 1일 미국에서 귀국하면서 항공화물 속에 액상 대마 카트리지 등 변종 대마를 숨겨 들여오다 적발됐다.

또 4월 초부터 8월30일까지 미국 로스앤젤레스 등 지역에서 여러 차례 대마를 흡연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부장은 최후변론에서 “너무나 큰 실수를 저질렀다”며 “사랑하는 아내와 가족들에게 큰 마음의 상처를 줬고 7년 동안 함께 한 회사 임직원들에게도 실망을 줘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으로 다시 돌아볼 기회가 생겼다”며 “가정에서는 책임감 있는 아들 또는 자랑스러운 아버지로, 직장에서는 믿음직스러운 동료로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이 부장측 변호사는 이 부장이 깊이 반성하고 있다는 점을 내세우며 정상참작을 호소했다.

변호인은 “이 부장은 일말의 변명없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스스로 검찰을 찾아가 용서를 구하고 영장실질심사까지 포기한 것은 과거 잘못을 반성할 뿐 아니라 앞으로 같은 일을 저지르지 않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 부장이 건강상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삶의 의지를 강하게 보여왔다는 점도 고려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부장의 선고공판은 24일 오후 2시10분 인천지방법원에서 열린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이 기사는 꼭!

  1. 대검 차장에 조남관, 이성윤 중앙지검장 유임, 대검 참모 대거 교체
  2. 추미애 "검찰개혁 향해 우공이산 마음으로 뚜벅뚜벅 가고 있다"
  3. 임은정, 검찰인사 비판한 전 지검장 문찬석 향해 “난세의 간교한 검사”
  4. 검찰 "이재용 기소유예 사실 아니다, 최종 처분 놓고 검토 중"
  5. 이낙연 “당대표가 되면 할 말과 할 일 다하는 새 이낙연 보여줄 것”
  6. [오늘Who] 조국 언론 향한 반격 매섭다, 언론개혁 불쏘시개 자임하나
  7. 경실련 참여연대 민변 “검찰은 이재용 기소유예 말고 즉각 기소해야”
  8. 이해찬 “통합당은 8월 국회 전까지 공수처장 추천위원 선임해야”
  9. 박용진 "윤석열, 이재용 기소 못하면 민주주의 발언은 헛소리"
  10. 박능후, '의대 증원 반대' 의협 설득 위해 의료수가 얼마나 내놓을까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