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미국공장 가동효과로 3분기 제품 수익성 악화 일부 상쇄

강용규 기자
2019-10-07 11:39:19
0
롯데케미칼이 3분기 제품 수익성 악화에도 미국 공장 가동효과로 실적 감소폭을 줄인 것으로 파악됐다.

원민석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7일 “롯데케미칼의 주요제품들은 3분기 마진이 대부분 나빠졌다”면서도 “미국 공장 가동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기 시작하면서 실적 감소폭은 제한됐다”고 추정했다.
 
롯데케미칼, 미국공장 가동효과로 3분기 제품 수익성 악화 일부 상쇄

▲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롯데케미칼은 2019년 3분기 매출 3조9788억 원, 영업이익 3154억 원을 거둔 것으로 추산됐다. 직전 분기보다 매출은 1.4%, 영업이익은 8.9% 줄어든 것이다.

올레핀부문은 3분기 영업이익 1913억 원으로 직전 분기보다 15.1% 줄어든 것으로 추정됐다.

이 기간 모노에틸렌글리콜(MEG)의 나프타 스프레드(제품 가격에서 원재료 나프타 가격을 뺀 것)가 소폭 개선됐을 뿐 고밀도폴리에틸렌(HDPE), 폴리프로필렌(PP) 등 대부분 제품의 나프타 스프레드는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로마틱스(방향족)부문은 영업이익 333억 원을 내 직전 분기보다 33.9% 줄어든 것으로 추산됐다. 올레핀족 제품들과 마찬가지로 파라자일렌 등 방향족 제품들의 수익성도 축소된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됐다.

롯데첨단소재 영업이익은 470억 원으로 직전 분기보다 20.1% 줄어든 것으로 추산됐다.

원 연구원은 아크릴로니트릴부타디엔스티렌(ABS)이나 폴리카보네이트(PC) 등 롯데첨단소재 주요 제품들의 업황 부진이 계속되고 있어 제품 수익성이 회복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그러나 롯데케미칼의 미국 법인 LCUSA는 영업이익으로 347억 원을 내 직전 분기보다 254.5% 급증했을 것으로 추산됐다.

원 연구원은 “LCUSA의 모노에틸렌글리콜 생산설비는 2분기에 1개월분의 실적만 반영됐지만 3분기에는 전부 반영됐을 것”이라며 “에탄 분해설비(ECC)도 8월 중순부터 상업가동해 1개월 반가량의 물량이 실적에 포함됐을 것”이라고 파악했다.

롯데케미칼은 3분기 환율 상승에 따른 영업이익 개선효과도 310억 원가량 봤을 것으로 추정됐다.

3분기 평균환율은 1193.3원/달러로 직전 분기보다 27.9원/달러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코스피 '외국인 팔자'에도 2100선에 바짝, 코스닥은 2거래일째 하락
  2. [오늘Who] 임병연, 롯데케미칼의 롯데첨단소재 합병시너지 고민 많다
  3. [Who Is ?]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
  4. 코스맥스엔비티 넥스트BT, 건강기능식품 지원정책에 성장기회 잡아
  5.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헬스케어 스타트업 발굴경쟁 불붙어
  6. 구본능 구본준, 구자경 이어 LG그룹 총수일가 구심점 역할 누가 맡나
  7. 박양우, 게임산업 규제개선에 초점 맞춰 문체부 지원정책 본격화
  8. 게임정책 ‘극과 극’ 김병관과 윤종필, 내년 총선 분당갑에서 격돌하나
  9. 드래곤플라이 피엔아이컴퍼니, 가상현실 육성정책에 사업기회 넓어져
  10. 일진다이아 이엔드디, 자동차 배출가스 규제정책에 실적 기대 부풀어
TOP

인기기사

  1. 1 이마트 '가격 중간은 없다', 정용진 '유통실험' 내년에도 계속 간다
  2. 2 남매경영 4년 신세계에 이익 따라잡힌 이마트, 정용진 명예회복 별러
  3. 3 구본능 구본준, 구자경 이어 LG그룹 총수일가 구심점 역할 누가 맡나
  4. 4 한상윤, BMW코리아 하이브리드 '5시리즈'로 '불자동차' 오명 벗는다
  5. 5 벤츠코리아, 친환경차 라인업 확대해 수입차 강자 굳히기 총력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