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지주, 이자이익 늘고 인수합병 효과로 올해 최고 실적 가능

김용원 기자
2019-10-07 10:29:30
0
신한금융지주가 이자이익 증가세를 지속하고 인수합병효과로 비이자이익도 늘어나면서 올해 사상 최고 실적을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김인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7일 “신한금융지주는 2014년 이래 해마다 최고 실적을 갱신하고 있다”며 “2019년에도 지배주주 순이익 기준 사상 최고 실적이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신한금융지주, 이자이익 늘고 인수합병 효과로 올해 최고 실적 가능

▲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 연구원은 신한금융지주가 수익원을 다변화해 실적 안정성을 갖춘 점이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신한금융지주는 생명보험사 오렌지라이프와 부동산 신탁회사 아시아신탁, 베트남 금융회사 PVFC를 인수해 올해부터 실적에 반영하고 있다.

김 연구원은 “신한금융은 아시아를 중심으로 해외진출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며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이 모두 안정적 증가추세를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7월에 이어 10월에도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이 높아 신한카드의 이자이익이 줄어들 수 있는 점은 실적에 부정적이다.

하지만 김 연구원은 신한금융이 상반기까지 높은 대출 평균잔액을 유지해 이자이익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좋은 실적을 볼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한금융지주는 2019년 연결기준으로 순영업수익 11조1980억 원, 지배주주 순이익 3조4450억 원을 볼 것으로 추정됐다. 2018년과 비교해 순이익이 9.1% 늘어나는 수치다.

김 연구원은 신한금융지주가 높은 이익 안정성을 바탕으로 배당 등 주주 친화정책도 강화하고 있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신한금융, 라임자산운용 사태로 '금융지주 순이익 1위' 수성 부담
  2. 신한금융 KB금융 하나금융 우리금융 주가 하락 브레이크도 소용없다
  3. 신한금융, 계열사 통합 연금관리 플랫폼 '스마트연금마당' 내놔
  4. [2월14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5. NH농협은행 세종반곡동지점 개점, 이대훈 “디지털기술 특화점포”
  6. [2월2주차] 비즈니스피플 주간 기업 임원인사 동향
  7. “한국은행이 2월 금리인하 할 가능성 크지 않아"
  8. [Who Is ?] 지성규 하나은행 은행장
  9. 윤종원 IBK기업은행 인사, 최성재 김영주 윤완식 임찬희 부행장 승진
  10.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TOP

인기기사

  1. 1 GS건설, 코로나19 접촉의심자 나와 일부 직원 재택근무 조치
  2. 2 삼성중공업 올해 들어 아직 수주실적 없어, 그래도 남준우는 느긋하다
  3. 3 정호영 너무 답답하다, 코로나19로 LG디스플레이 중국공장 가동 지연
  4. 4 [Who Is ?]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
  5. 5 [Who Is ?]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