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지주 주식 매수의견 유지”, 주주환원정책 확대에 적극적

김용원 기자
2019-10-07 09:05:05
0
하나금융지주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하나금융지주는 자사주 매입과 현금배당 확대 등 주주 환원정책을 상장 은행지주 가운데 가장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하나금융지주 주식 매수의견 유지”, 주주환원정책 확대에 적극적

▲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김수현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7일 하나금융지주 목표주가 5만 원,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했다.

직전 거래일인 4일 하나금융지주 주가는 3만405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하나금융지주는 원화대출이 늘어나고 외환은행 본점 매각금액을 실적에 반영한 영향으로 3분기에 시장 예상치를 크게 웃도는 순이익을 본 것으로 추정된다.

김 연구원은 하나금융지주가 벌어들인 현금을 주주 환원에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점이 기업가치에 긍정적이라고 바라봤다.

하나금융지주는 3천억 원에 이르는 자사주 매입을 최근 마무리했다. 자사주 매입 이후 소액주주에 돌아가는 주당 배당금은 약 2.85%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

김 연구원은 하나금융지주의 올해 중간배당이 시장 예상치를 웃돈 만큼 중간배당을 포함한 연간 주주 배당수익률이 6.3%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외환은행 본점 매각에 따른 일회성 이익을 제외하면 배당성향은 28%로 추정된다.

김 연구원은 “하나금융지주의 배당성향은 현재로서 상장 은행지주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하나금융지주는 2019년 연결기준으로 총영업수익 7조9094억 원, 지배주주순이익 2조6060억 원을 볼 것으로 추정됐다. 2018년과 비교해 순이익이 16.7% 늘어나는 수치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순이익 부진으로 신음하는 보험사들, 금융지주는 왜 눈독 들일까
  2. 신한금융 KB금융 하나금융 우리금융 주가 하락 브레이크도 소용없다
  3. [오늘Who] 김정태, 더케이손해보험에 하나금융 디지털 실력 보여줄까
  4. 하나은행, 수출기업 지원 위한 '수출e-구매론'을 은행 최초로 내놔
  5. 금감원, 라임자산운용 관련 신한금융투자 우리은행 하나은행 조사
  6. 하나은행, 스마트폰뱅킹앱 '글로벌원큐'를 홍콩에도 선보여
  7. [Who Is ?] 지성규 하나은행 은행장
  8. 조현아, 한진 오너와 주주연합 양쪽에서 환영받지 못하는 처지 되나
  9.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기지 베트남도 코로나19 영향받을까 ‘긴장’
  10. 현대차, 코로나19 국내 확산으로 공장 가동 정상화 예측도 힘들어
TOP

인기기사

  1. 1 빅뱅과 트레저 앞세워 YG엔터테인먼트 다시 '꿈틀', 양현석 돌아올까
  2. 2 [Who Is ?]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3. 3 [Who Is ?] 박정원 두산 대표이사 겸 두산그룹 회장
  4. 4 충청권 공기업에 취업할 기회 커져, 대학도 취업준비 지원에 분주
  5. 5 현대중공업지주 고배당 필요한 권오갑, 현대오일뱅크 부진에 부담 커져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