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언론 “현대중공업, LNG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 수주 곧 확정”

강용규 기자
2019-10-04 10:23:29
0
현대중공업이 LNG(액화천연가스) 추진기능을 탑재한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의 수주를 곧 확정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해외언론이 보도했다.

조선해운 전문매체 트레이드윈즈는 3일 조선업계 관계자를 인용해 “그리스 선박회사 캐피탈마리타임(Capital Maritime & Trading)이 현대중공업에 LNG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의 건조를 주문했다”며 “가삼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사장이 이번 주 안에 수주계약을 확정하기 위해 유럽으로 떠났다”고 보도했다.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LNG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 수주 곧 확정”

가삼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이 관계자는 “캐피탈마리타임은 계약에 몇 척의 옵션물량을 추가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현대중공업이 수주할 것으로 예상되는 LNG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과 관련해 30만 DWT(순수화물 적재톤수)급 선박이라는 것, LNG와 선박연료유를 모두 연료로 활용하는 이중연료 추진방식(Dual-Fuelled) 선박이라는 것 말고는 알려진 것이 없다.

현대중공업이 수주를 확정해 건조까지 마친다면 세계 최초의 LNG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이 탄생한다.

계약 내용을 놓고 트레이드윈즈는 여러 의견을 함께 소개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조선업계 한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처음 건조가 시도되는 선박인 만큼 캐피탈마리타임은 최초 1척만을 먼저 발주하는 안전한 시도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다른 관계자는 “이번 계약에서 여러 척의 선박이 동시에 발주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계자들은 모두 첫 선박의 인도기한을 2021년으로 예상됐다.

매체는 선박 중개업자를 인용해 선박 건조가격이 1척당 1억1천만 달러(1318억 원가량)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중개업자는 연료유 추진방식의 전통적 초대형 원유운반선 가격인 9500만~9700만 달러에 이중연료 추진엔진을 탑재해 1천만~1500만 달러가 더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앞서 9월 트레이드윈즈는 현대중공업이 캐피탈마리타임으로부터 LNG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 14척의 건조의향서를 받았다고 전했다.

트레이드윈즈는 쉘(Shell), 엑슨모빌(ExxonMobil), 토탈(Total) 등 다국적 에너지 및 화학회사들이 LNG추진방식의 초대형 원유운반선에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캐피탈마리타임이 이 회사들과 용선계약을 맺을 것으로 예상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영석 가삼현, 현대중공업 해외파견 임직원 가족에게 설 감사편지
  2.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그리스에서 원유운반선 2척 수주”
  3. 현대중공업, 엔진에 정보통신기술 적용해 선박운전 최적화시스템 개발
  4. 대림산업, 양호한 수주와 실적 바탕으로 기초체력 단단히 다져
  5. 현대건설, 올해 해외수주 확대 기대감은 여전히 유효
  6. 삼성엔지니어링 주식 매수의견 유지, "실적과 수주 모두 증가 가능"
  7. 삼성중공업 주식 매수의견 유지, "LNG선 건조 늘어 흑자전환 가능"
  8. [Who Is ?] 가삼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9. [Who Is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10. 현대일렉트릭 대표에 조석,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지내
TOP

인기기사

  1. 1 해외언론 “엑슨모빌, 삼성중공업에 LNG운반선 최대 14척 발주 준비”
  2. 2 [Who Is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3. 3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대상자에게 이미 통보
  4. 4 바이오주 혼조, 신라젠 한올바이오파마 '급락' 프로스테믹스 '급등'
  5. 5 민갑룡 자치경찰제 도입작업 착착 진행, 경찰 내부 반발 달래기는 과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