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 '일본기업' 허위사실 유포에 법적 대응, "엄연한 한국기업"

최석철 기자
2019-10-02 15:47:42
0
롯데주류가 ‘롯데주류는 일본 회사’라는 허위사실에 법적으로 대응한다.

롯데주류는 2일 입장문을 내고 “온라인 블로그, 카페, 일부 기사 등에서 ‘일본 아사히가 롯데주류의 지분을 들고 있다’는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다”며 “악의적으로 날조된 허위사실에 바탕한 비방이 지속되고 있어 본격적으로 법적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롯데주류 '일본기업' 허위사실 유포에 법적 대응, "엄연한 한국기업"

▲ 롯데주류는 일본 관련 허위사실 유포에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2일 밝혔다.


롯데주류는 그동안 회사와 제품 연혁, 지분구조 등을 담은 홍보자료를 수차례 배포하는 등 롯데주류가 대한민국 기업이라는 점을 적극 알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방이 끊이지 않자 회사의 명예와 신용, 구성원들의 명예를 위해 엄정한 대응을 실시하기로 했다.

롯데주류는 법무법인 율촌을 통해 허위사실을 담은 비방기사와 게시물들을 모니터링해 허위사실을 적시했거나 심각한 모욕적 표현을 반복한 악성게시물 및 영업방해 행위 20건을 선별했다. 

이 게시물 작성자들에게 내용증명과 고소·고발장을 발송, 접수했으며 앞으로도 꾸준히 허위사실에 강경대응하기로 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롯데주류는 국내 7개 공장에서 국민 2500명이 일터로 삼고 있는 엄연한 한국기업”이라며 “이런 진실을 널리 알리고 일부 악성 허위사실 유포자들을 대상으로 강력 대응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정유경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665억어치 팔아, 증여세 낼 목적인 듯
  2. 부산시, 형제복지원사건 진상규명 과거사법 제정 무산에 "심한 유감"
  3. 검찰, 제너시스BBQ회장 윤홍근 고소한 가맹점주들 명예훼손으로 기소
  4. [오늘Who] 홍남기 경제부총리 1년, 낮은 경제성장률의 명예회복 별러
  5. 이재현, CJ 신형우선주로 '합법적' 틀에서 경영권 승계 절세 방법 찾아
  6. 현대홈쇼핑 "현대HCN 합병이나 지분매각 검토하고 있지 않다"
  7. 삼일제약 3세경영 다진 허승범, 베트남 진출로 적자 탈출구 찾아
  8. 최태원, 노소영의 SK 지분 분할요구 들어주기도 무시하기도 어려워
  9. [오늘Who] 박정원,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위해 두산건설 합병하나
  10. 무명시절 ‘펭수’ 지나친 빙그레 동원F&B, 인기 치솟자 섭외경쟁 불붙어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이재광, 둔촌주공 분양가 협상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엄격기준 지킬까
  3. 3 [CEO톡톡] 입술 없으면 이가 시리다, 대한항공 조원태 남매 운명인가
  4. 4 [오늘Who] 고동진, 강하고 싼 ‘갤럭시폴드2’로 삼성전자 혁신 보인다
  5. 5 [Who Is ?] 김남호 DB손해보험 부사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