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롯데케미칼 주가 상승 가능", 영업이익 바닥 다지고 배당매력 높아

류근영 기자
2019-10-02   /  09:12:28
롯데케미칼 주가가 오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불황기를 가정한 가치평가를 하더라도 현재 주가는 저평가된 것으로 분석됐다.
 
"롯데케미칼 주가 상승 가능", 영업이익 바닥 다지고 배당매력 높아

▲ 임병연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한상원 대신증권 연구원은 2일 롯데케미칼 목표주가를 기존과 같은 30만 원,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했다.

1일 롯데케미칼은 23만5천 원에 장을 마쳤다.

한 연구원은 “롯데케미칼의 목표주가는 불황기 진입에 따른 불확실성을 감안해 평균보다 30% 할인해 산출했다”며 “충분히 보수적으로 가치를 평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영업이익은 1조2천억 원 수준에서 더 낮아지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됐다. 한 연구원은 “실적 측면에서 연간 영업이익 1조4천억 원 내외가 바닥권”이라며 “추가적 이익 감소 가능성은 낮다”고 바라봤다.

배당매력도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배당성향 25%를 가정해 주당 배당금이 8천 원이 나온다면 롯데케미칼의 배당 수익률은 현재 주가를 기준으로 약 3.4%다.

3분기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치를 약간 밑돌았을 것으로 추정됐다. 미국 신규공장의 이익 기여도가 확대됐지만 전반적으로 시장상황이 악화한 것으로 파악됐다.

롯데케미칼은 2019년 매출 14조7950억 원, 영업이익 1조266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보다 매출은 10.6%, 영업이익은 35.6% 줄어드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현대차 미래차 경쟁력 핵심은 협력, 정의선 신동빈도 만나
  2. 한화솔루션, 석유화학과 수전해사업에서 적정 기업가치에 부담 안아
  3. 신동빈 롯데정밀화학 공장 방문, "친환경 고부가소재 경쟁력 강화"
  4. 롯데케미칼 내년 이익 급증 전망, 화학산업 중장기 호황 사이클 시작
  5. 롯데케미칼 목표주가 상향, "코로나19에도 화학제품 수요 안정적"
  6. 롯데케미칼 빅데이터 기반 영업 플랫폼 구축, 임병연 “서비스 강화”
  7. 삼성전자, 낸드 대규모 투자로 SK하이닉스 마이크론의 추격 따돌린다
  8. 문재인정부 부동산과 씨름 끝이 안 보여, 지지율 깎아먹는 아킬레스건
  9. 대우건설 흑석11구역 따낼까, 올해 부진한 도시정비 수주의 자존심
  10.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완성차 동남아 수출 맞춰 판매확대 기회잡아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