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의 은행 중심 수익체질 바꾸기 전력투구

고두형 기자
2019-10-01 15:23:18
0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이 은행 중심의 NH농협금융지주 수익구조를 바꾸기 위해 힘을 쏟고 있다. 

NH농협금융지주가 앞으로도 좋은 실적을 이어가려면 보험사, 자산운용사 등 비은행 계열사가 실적에서 기여하는 부분을 높여야하기 때문이다.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의 은행 중심 수익체질 바꾸기 전력투구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1일 NH농협금융지주에 따르면 김 회장은 최근 들어 NH농협손해보험, NH아문디자산운용, NH농협리츠운용 등 NH농협금융지주 비은행 계열사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NH농협금융지주 관계자는 “NH농협금융지주가 안정적으로 수익을 낼 수 있도록 비은행부문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체질 개선에 힘을 쏟고 있다”며 “각 계열사가 처한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상황에 맞는 지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지난해 4월 NH농협금융지주 회장에 오른 뒤부터 NH농협금융지주의 은행 중심 수익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고민을 해 왔는데 최근 고민의 결과물을 하나씩 내놓고 있다.

김 회장은 9월 오랜 고민 끝에 NH농협손해보험의 1600억 원 규모 유상증자에 참여했다.

NH농협금융지주의 자본여력이 넉넉하지 않은 상황에서도 후순위채 발행을 통한 자본확충이 아니라 유상증자를 결정했다는 점에서 NH농협손해보험을 확실하게 지원해줬다.

NH농협금융지주는 NH농협손해보험 유상증자에 참여한 뒤 국제결제은행(BIS) 자본비율을 높이기 위해 신종자본증권 2천억 원을 발행했다.

김 회장은 자산운용부문 계열사들의 사업 확대를 위한 발판을 마련하는 데도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9월 NH아문디자산운용 2대주주인 프랑스 자산운용사 아문디와 협력관계를 강화하는 성과를 끌어내면서 NH아문디자산운용의 자산운용 역량을 높일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다.

아문디와 협력관계가 강화되면 NH아문디자산운용에서 판매하고 있는 해외투자상품들의 운용전략을 세우고 해외투자상품을 개발하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김 회장은 8월 NH아문디자산운용에서 출시한 ‘필승코리아펀드’에 초기자본 300억 원을 제공하고 출시 첫 날 이대훈 NH농협은행장 등 NH농협금융지주 계열사 사장들과 펀드에 직접 가입하는 등 필승코리아 펀드를 알리는 데 힘을 실어줬다.

김 회장은 NH농협금융지주의 부동산금융에서 한 축을 맡고 있는 NH농협리츠운용의 성장기반을 마련하는 데도 공을 들이고 있다.

NH농협금융지주 계열사인 NH투자증권과 NH농협리츠운용을 통해 부동산금융 역량을 합쳐 11월 첫 공모리츠를 내놓는다.

김 회장은 지난해 7월 기자간담회에서 “농협의 내부와 외부 우량부동산을 활용한 농협 고유의 리츠모델을 만들어 부동산금융에서 주도권을 잡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이 300억 원을 투자해 벤처캐피털 자회사를 세우기로 결정한 것도 비은행부문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으로 볼 수 있다.

NH농협금융지주는 올해 들어 좋은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

상반기까지 순이익 9971억 원을 거뒀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2% 늘었다.

하지만 NH농협금융지주 순이익에서 NH농협은행의 비중이 높다는 점은 김 회장이 해결해야 할 과제다.

상반기 기준으로 NH농협금융지주 순이익에서 NH농협은행이 차지하는 비율은 81.8%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8%포인트 늘었다. 

신한금융지주 순이익에서 신한은행은 65.4%, KB금융지주 순이익에서 KB국민은행은 71.1%를 각각 차지하고 있다.

안심전환대출 출시, 추가 금리 인하 가능성 등으로 은행들의 순이자마진(NIM)이 낮아질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은행 중심의 수익구조를 개선해야 하는 필요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NH농협금융지주 부사장 최창수, 임직원들과 연탄 나눔 봉사활동
  2. NH농협금융, ‘올드’ 이미지 대신 디지털로 갈아입고 젊은층에 접근
  3. NH농협금융지주 부사장으로 손병환 승진, 경영기획부문장 맡아
  4. NH농협손해보험 대표에 최창수, 나머지 NH농협금융계열사는 연임
  5. [오늘Who] 서철수, NH프라임리츠 상장해 NH농협리츠운용 위상 높여
  6. NH프라임리츠 코스피 상장 첫 날 초반 상한가로 달려
  7. 아시아나항공 주식 투자의견은 중립, "유상증자 되면 주식가치 희석"
  8. [Who Is ?]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9. [오늘Who]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연임, 농협 인사관행 계속 격파
  10. 문재인 지지율 48.6%로 올라, 진보층과 40대 이하 핵심 지지층 결집
TOP

인기기사

  1. 1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2. 2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3. 3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승계, 아시아나항공 매각 복병되나
  4. 4 헬릭스미스, 루게릭병 예방과 치료용 조성물로 유럽에서 특허 따내
  5. 5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경북 신공항 속도전 기대하지만 어려움 여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