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드42' 기아차 등 300억 투자받아, 송창현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

남희헌 기자
2019-10-01 10:33:09
0
'코드42' 기아차 등 300억 투자받아, 송창현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

▲ (왼쪽부터)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 부사장, 박한우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사장, 송창현 코드42 대표,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 임경묵 CJ 기획실장 부사장이 9월30일 서울 강남 서브원강남빌딩에서 코드42 투자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코드42>

기아자동차가 미래 모빌리티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코드42’에 150억 원을 투자한다.

코드42는 1일 기아차의 150억 원을 포함해 SK텔레콤과 LG전자, CJ 등에서 모두 300억 원 규모의 투자금을 유치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투자에 참여하는 각 대기업들은 특화된 핵심역량을 활용해 자율주행과 전장, 통신, 물류, 콘텐츠 등 미래 모빌리티서비스 플랫폼 구축을 위해 코드42와 협업하기로 했다.

코드42는 “초기 투자인 ‘시드(Seed)’ 단계 이후 첫 번째 본격적 투자단계인 ‘프리A라운드’가 이뤄진 것”이라며 “이번 투자유치는 국내 스타트업 가운데 최대 규모며 해외를 살펴보더라도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전했다.

코드42는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 출신의 송창현 대표가 올해 초에 설립한 미래 모빌리티 전문 스타트업이다. 설립 초기에 현대차에게 투자금을 유치하며 사업에 첫 발을 뗐다.

현재 코드42에는 글로벌 IT기업과 국내 유수 대기업, 스타트업에서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모빌리티를 담당하던 핵심 연구인력들이 대거 합류해있다.

코드42는 모빌리티 통합 플랫폼인 ‘UMOS(유모스)’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이 플랫폼은 자율주행차와 드론, 딜리버리 로봇 등 다양한 미래 이동수단을 통합해 라이드헤일링과 카셰어링, 로봇 택시, 스마트 물류, 음식 배달, 이커머스 등 모빌리티 서비스의 모든 과정을 아우르는 통합 플랫폼으로 자율주행과 타스(TaaS, Transportation as a Service의 줄임말로 ‘서비스로서의 수송’이라는 뜻)의 결합을 목적으로 한다.

코드42가 이번에 유치한 투자금은 UMOS 개발과 해당 플랫폼을 활용한 서비스 개발, 국내외 기업들이 참여·협력할 수 있는 글로벌 모빌리티 생태계 구축 등에 활용된다.

송창현 코드42 대표는 “이번 투자는 코드42가 지닌 탁월한 기술력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성사됐다”며 “투자기업들이 보유한 여러 산업에 걸친 서비스·인프라와 시너지를 내 차세대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2. 완성차 전기차배터리 확보 짝짓기 활발, 현대차는 누구와 손잡을까
  3. 박한우, 기아차 인도공장 준공식에서 "내년은 신차 앞세워 도약"
  4. 현대차 기아차, 미국에서 'SUV'에 '똑똑한 세단'도 더해 판매 더 늘린다
  5. 현대차 기아차 11월 미국 판매 약진, 팰리세이드 텔루라이드 호조
  6. 타다 이어 카카오모빌리티 또 택시업계와 마찰, 이동산업 혁신은 험난
  7. 메르세데스-벤츠, 장기 렌터카 앞세워 한국 차량구독시장 '눈독'
  8.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9.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10. [오늘Who] 반도그룹 한진칼 지분 확대, 조원태 우군인가 적군인가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4. 4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