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장남 이선호, '대마 밀반입' 변론을 김앤장 변호사에게 맡겨

나병현 기자
2019-09-22 14:10:59
0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인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이 마약 혐의와 관련해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들을 변호인으로 선임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부장은 최근 김앤장 법률사무소와 변호인 선임계약을 맺고 재판을 준비하고 있다. 
 
이재현 장남 이선호, '대마 밀반입' 변론을 김앤장 변호사에게 맡겨

▲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


김앤장 법률사무소는 2013년 이재현 회장이 횡령·배임 혐의로 구속기소됐을 때 변론을 맡았던 곳이다.

CJ는 “회사와 무관한 개인적 사안이기 때문에 변호인 선임에 회사가 관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부장은 1일 미국에서 한국으로 돌아오면서 화물 안에 액상 대마 카트리지 등 변종 대마를 숨겨서 들여오다 적발됐다.

4월 초부터 8월30일까지 미국에서 여러차례 대마를 흡연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부장은 4일 인천지방검찰청을 직접 찾아가 자진해 체포됐으며 법원은 6일 이 부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부장은 모든 혐의를 인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CJ제일제당, 가양동 부지 매각 우선협상자로 '인창개발' 선정
  2. CJ제일제당 대리점과 공정거래 협약, 강신호 "상생모델 만든다"
  3.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4. CJ제일제당, 간편식 우동 출시 20돌 기념해 신제품 선보여
  5. 손경식, 중국 산동성 주요인사 만나 "산동성은 CJ 중국사업 핵심지역"
  6. 공정위 CJ제일제당에 시정명령, "손자회사가 계열사 주식 소유해 위반"
  7. 두산밥캣, 미국에서 차입금 이자율 낮춰 금융비용 170만 달러 절감
  8. [Who Is ?] 이재현 CJ그룹 회장
  9. 수원시장 염태영, 좋은 일자리 창출의 동력으로 지역 민간협치를 꼽다
  10. 광명시장 박승원, 민관 거버넌스로 원주민 재정착 돕는 도시재생 성과
TOP

인기기사

  1. 1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2. 2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3. 3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4. 4 중추신경계 치료제 잇단 성과, 에이비엘바이오 펩트론에도 기대 몰려
  5. 5 한국전력,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힘입어 4분기 영업이익 개선 가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