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반도체 소재 국산화보다 다른 대안 찾아야 더 효과적"

윤휘종 기자
2019-09-20 16:17:52
0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최근 발생한 사우디아라비아 정유시설 공격 사건 등과 관련해 지정학적 위기가 길어질 것이라고 바라봤다.

최 회장은 19일 저녁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SK의 밤’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SK회장을 맡은지 20년쯤 되는데 그 동안 이런 종류의 지정학적 위기는 처음 맞는 것 같다”며 “이렇게까지 지정학이 비즈니스를 흔들어 본 적은 한번도 없었다”고 말했다고 SK그룹이 전했다.
 
최태원 "반도체 소재 국산화보다 다른 대안 찾아야 더 효과적"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미국 현지시각 19일 저녁 워싱턴 DC에서 열린 SK의 밤 행사에서 사회적 가치를 통한 파트너십의 확장을 주제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SK >


그는 “지정학적 위기는 앞으로 30년 정도는 갈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이게 새로운 세상으로 가는 것이라면 단기간에 끝날 것 같지 않으니 이제 여기에 적응하는 법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에 따른 반도체 소재 국산화 문제와 관련해서는 대안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국산화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것 보다는 다른 방법(alternative way)를 찾아야 한다”며 “국산화를 배제한다는 이야기가 아니라 대안을 먼저 찾는 것이 지금 상황을 벗어나는 데 더 효과적이지 않겠는가 하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일본의 반도체 소재 무기화가 글로벌 공급망을 붕괴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최 회장은 “일본이 진짜로 물건을 안팔면 다른 곳에서 구해와야 하는데 중대한 부품은 그렇게 할 수 없고 결국 글로벌 공급망이 무너지게 된다”며 “반도체 소재 등을 무기화 하는 것은 좋은 일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SK가 지속적 투자를 통해 미국에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내겠다는 의지도 보였다.

최 회장은 “SK는 최근 3년 동안 미국에 50억 달러를 투자했고 앞으로 3년 동안 100억 달러를 추가로 투자하겠다”며 “사회적 가치는 일자리 창출, 세금 납부, 교육, 친환경 재료 사용 등을 통해 다양한 방법으로 창출할 수 있는데 SK는 지난 한 해 동안 미국에서 24억 달러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말했다.

그는 “SK배지 ‘행복 날개’는 우리 모두의 더 큰 행복을 위한 헌신과 약속을 상징한다”며 “앞으로 경제적 가치와 함께 사회적 가치 추구를 적극적으로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SK이노베이션과 LG화학 사이 전기차 배터리 기술 유출을 놓고 벌어지고 있는 소송전과 관련해서는 "잘 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가슴 졸이는 이형희, SK그룹 임원평가의 사회적 가치 잣대 설계자
  2. SK, 우수 협력사 동반성장 채용박람회 서울과 울산에서 열어
  3. SK 목표주가 상향, "자사주 취득은 SK하이닉스 자회사 편입 길 열어"
  4.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원전 부품과 장비 국산화 착수
  5. 티웨이항공, 수능 수험생에게 항공권 최대 30% 할인 이벤트
  6. LG그룹 계열사 주가 약세, 생활건강 이노텍 디스플레이 1%대 하락
  7. [Who Is ?] 최태원 SK그룹 회장
  8. [오늘Who] 권영수, LG 연말인사에서 구광모 신임 계속 받을까
  9. [Who Is ?] 권태명 SR 대표이사 사장
  10. 이영훈,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장애아 위한 포스코건설 사회공헌활동
TOP

인기기사

  1. 1 [오늘Who] 신동빈, 롯데쇼핑 '부진'에 사업개편과 인적쇄신 칼 빼들어
  2. 2 메지온 심장질환 치료제 곧 임상발표, 기업가치 지나친 고평가 시선도
  3. 3 외국언론 “삼성전자, 다음 폴더블폰에 강화유리 써 내구성 높일 듯”
  4. 4 한국거래소, 수능일 14일 증시 개장과 폐장 1시간씩 늦추기로
  5. 5 이주형, CMG제약 조현병 치료제로 상위권 제약사 도약 길을 찾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