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드래곤, 영화제작사 무비락 지분 20% 인수

임재후 기자
2019-09-20 10:30:58
0
스튜디오드래곤이 영화 분야까지 영상 제작역량을 확대한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영화제작사 무비락 지분을 20%가량 인수했다고 20일 밝혔다.
 
스튜디오드래곤, 영화제작사 무비락 지분 20% 인수

▲ 최진희 스튜디오드래곤 대표이사.


무비락은 '우아한 거짓말'과 '청년 경찰', '지금 만나러 갑니다', '증인', '유열의 음악앨범' 등을 제작했다. 2012년 설립됐다.

이번 지분 인수로 스튜디오드래곤은 문화창고와 화앤담픽쳐스, KPJ, 지티스트 등 드라마제작사를 자회사로 둔 데 더해 무비락과 협업을 추진한다.

스튜디오드래곤 관계자는 "다양한 제작집단을 확보하고 품질 높은 콘텐츠 제작 역량을 끌어올릴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영화와 드라마의 교차제작이 확대하는 추세에 따라 우수한 소재를 확보하고 자체 제작역량을 극대화하는 것은 필수"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진에어, 기내 영상콘텐츠 '지니 엔터테인먼트' 개편해 서비스 강화
  2. 카카오페이, 구글 유료 콘텐츠 구매할 수 있는 결제서비스 지원
  3. 인천시, 올해 인천 빛낸 인물로 이강인 이병헌 가천대길병원 선정
  4. SBS 주식 매수의견 유지, "드라마 시청률 높아져 수익성 좋아져"
  5. 제이콘텐트리 주식 매수의견 유지, “제작사 인수로 드라마 수요 소화”
  6. CJ제일제당, CJENM에 CJ인재원 부지 절반을 530억에 매각
  7. KT,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에서 5년째 상 받아
  8. [오늘Who] 박정원,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위해 두산건설 합병하나
  9. 무명시절 ‘펭수’ 지나친 빙그레 동원F&B, 인기 치솟자 섭외경쟁 불붙어
  10.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식매매계약만 남아, 산업은행 중재가 큰 역할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다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승계, 아시아나항공 매각 복병되나
  3. 3 헬릭스미스, 루게릭병 예방과 치료용 조성물로 유럽에서 특허 따내
  4. 4 이재광, 둔촌주공 분양가 협상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엄격기준 지킬까
  5. 5 [CEO톡톡] 입술 없으면 이가 시리다, 대한항공 조원태 남매 운명인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