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음료, 과일맛 소주 ‘순하리 요구르트’ 미국에 수출

박혜린 기자
2019-09-17 11:34:20
0
롯데칠성음료가 과일맛 소주 ‘순하리 요구르트’를 미국에 수출한다.

롯데칠성음료의 주류사업부문인 롯데주류는 순하리 요구르트를 9월 중순부터 미국 서부지역, 9월 말부터는 동부지역 현지 대형마트에서 판매한다고 17일 밝혔다.
 
롯데칠성음료, 과일맛 소주 ‘순하리 요구르트’ 미국에 수출

▲ 롯데주류의 '순하리 요구르트' 제품 사진.


이번에 수출하는 순하리 요구르트 수량은 360ml 제품 19만 병이다.

수출 전용제품인 순하리 요구르트는 요구르트 특유의 새콤달콤한 맛을 살린 제품이다. 미국에서는 순하리 유자, 복숭아, 사과, 딸기에 이어 5번째로 선보이는 순하리 시리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대용량 제품에 익숙한 미국 소비자를 위해 출시한 750ml 대용량 ‘순하리 복숭아’에 이어 이번 순하리 요구르트 역시 현지 실정을 고려해 디자인한 맞춤제품”이라며 “미국에서 순하리가 한국 소주를 대표할 수 있는 브랜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순하리는 2015년 첫 수출 뒤 미국, 캐나다, 베트남, 대만, 호주 등 세계 30여개 국가에서 판매되고 있다. 특히 미국에서는 2018년 순하리 매출이 2017년보다 40% 넘게 늘어나며 인기를 얻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롯데주류, 20도 소주 ‘진한 처음처럼’ 이름을 ‘진한처럼’으로 바꿔
  2. 티몬 흑자전환 향해 이진원 악전고투, 매각과 상장 사이에서 부담 커져
  3. 삐에로쑈핑에 칼 빼든 강희석, 이마트 구조조정 사업전반으로 확대
  4.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5.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6. [오늘Who] 반도그룹 한진칼 지분 확대, 조원태 우군인가 적군인가
  7. 케이엘넷 토탈소프트뱅크, 해수부 스마트해운정책 강화의 수혜
  8. 삼성증권 메드팩토 상장주관도 순항 기대, 바이오기업 역량 공들인 덕
  9.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10. 이강래, 도로공사 수납원의 자회사 통한 정규직 전환 원칙에 힘빠져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4. 4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