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주식 매수의견 유지”, 해외 유통채널 확대하며 성장세 지켜

임한솔 기자
2019-09-17 09:26:23
0
농심 주가가 오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농심은 해외시장에서 유통채널을 꾸준히 확대하며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농심 주식 매수의견 유지”, 해외 유통채널 확대하며 성장세 지켜

▲ 신동원 농심 대표이사 부회장.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7일 농심 목표주가를 32만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16일 농심 주가는 24만6천 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조 연구원은 “농심은 해외법인의 비중을 확대해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연구원에 따르면 농심의 해외 매출 비중은 1분기 기준 23%에 이르렀다. 2012년 1분기 기준 15% 이하였던 것과 비교해 큰 폭으로 확대됐다.

조 연구원은 “현재 농심은 미국 라면시장에서 일본 브랜드 ‘마루찬’과 ‘니신’에 이어 시장 점유율 3위를 달리고 있다”며 “2017년 월마트 점포 4천여 곳에 입점하는 등 유통채널을 확대해 한인이 아닌 현지인을 공략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2019년 농심 미국 법인은 매출 2789억 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2018년 매출보다 13.7% 늘어나는 것이다. 

조 연구원은 “농심은 미국에 새로운 공장을 짓겠다고 1월 발표했다”며 “농심은 새 공장을 설립해 미국시장에 안정적으로 제품을 공급하면서 남미시장도 공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연구원은 농심의 중국시장 실적도 반등할 수 있다고 바라봤다.

조 연구원은 “농심이 중국에서 사드 논란에 따라 유통이 중단됐던 지역으로 유통채널 확대를 추진하면서 김치라면, 신라면 등 주력제품 위주로 매출 회복세가 나타나고 있다”며 “농심은 최근 빠르게 바뀌는 중국 유통시장 변화에 맞춰 온라인 판매전략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농심은 2019년에 연결 기준으로 매출 2조3792억 원, 영업이익 912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18년 실적보다 매출은 6.4%, 영업이익은 3%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기아차 주식 매수의견 유지, "재무안정성 뛰어나 코로나19 뒤 유리"
  2. 롯데하이마트 목표주가 상향, "여름 무더위로 에어컨 매출증가 예상"
  3. 식품주 엇갈려, 하림지주 오르고 오리온 대상 CJ제일제당 내려
  4. KT&G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로 2분기 실적도 기대 밑돌아”
  5. LIG넥스원 목표주가 높아져, "수주잔고 쌓아 향후 5년간 매출 늘어"
  6. SK 주식 매수의견 유지, "SK바이오팜 이어 상장대기 계열사 줄줄이"
  7. “현대건설 주가 오를 힘 다져”, 해외수주 실적 좋고 재무구조도 양호 
  8. 카카오 목표주가 높아져, "신사업에서 투자 회수 시작돼 이익 늘어"
  9. "SK텔레콤 주가 상승 예상", 비통신부문에서 이익 기여도 높아져
  10. 천보 목표주가 높아져, “2차전지소재 생산 확충해 매출 늘어”
TOP

인기기사

  1. 1 공급과잉 마스크 수출 허용, 케이엠 웰크론 해외에 팔 곳은 넘친다
  2. 2 조선3사, 카타르에서 하반기 대규모 LNG운반선 수주 가시화
  3. 3 [Who Is ?] 이용섭 광주광역시 시장
  4. 4 박동현, 메지온 심장질환 신약으로 미국 신약 허가받기 낙관하다
  5. 5 바이오주 대부분 내려, SK바이오랜드 메지온 '급락' 셀리버리 '상승'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