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주식 매수의견 유지”, 해외 유통채널 확대하며 성장세 지켜

임한솔 기자
2019-09-17 09:26:23
0
농심 주가가 오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농심은 해외시장에서 유통채널을 꾸준히 확대하며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농심 주식 매수의견 유지”, 해외 유통채널 확대하며 성장세 지켜

▲ 신동원 농심 대표이사 부회장.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7일 농심 목표주가를 32만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16일 농심 주가는 24만6천 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조 연구원은 “농심은 해외법인의 비중을 확대해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연구원에 따르면 농심의 해외 매출 비중은 1분기 기준 23%에 이르렀다. 2012년 1분기 기준 15% 이하였던 것과 비교해 큰 폭으로 확대됐다.

조 연구원은 “현재 농심은 미국 라면시장에서 일본 브랜드 ‘마루찬’과 ‘니신’에 이어 시장 점유율 3위를 달리고 있다”며 “2017년 월마트 점포 4천여 곳에 입점하는 등 유통채널을 확대해 한인이 아닌 현지인을 공략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2019년 농심 미국 법인은 매출 2789억 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2018년 매출보다 13.7% 늘어나는 것이다. 

조 연구원은 “농심은 미국에 새로운 공장을 짓겠다고 1월 발표했다”며 “농심은 새 공장을 설립해 미국시장에 안정적으로 제품을 공급하면서 남미시장도 공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연구원은 농심의 중국시장 실적도 반등할 수 있다고 바라봤다.

조 연구원은 “농심이 중국에서 사드 논란에 따라 유통이 중단됐던 지역으로 유통채널 확대를 추진하면서 김치라면, 신라면 등 주력제품 위주로 매출 회복세가 나타나고 있다”며 “농심은 최근 빠르게 바뀌는 중국 유통시장 변화에 맞춰 온라인 판매전략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농심은 2019년에 연결 기준으로 매출 2조3792억 원, 영업이익 912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18년 실적보다 매출은 6.4%, 영업이익은 3%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농심, 신라면건면 출시 250일 만에 판매 5천만 봉 넘어서
  2. [오늘Who] LNG플랜트로 자신감 김형, 대우건설 해외투자자 세일즈
  3. 신세계인터내셔날, 비디비치 이을 대중화장품 브랜드 개발 서둘러
  4. SK하이닉스 주가 4%대 하락, 삼성전자도 5만 원선 밑으로 떨어져
  5. BNK캐피탈, 해외법인 우수직원 역량 강화 위한 연수프로그램 실시
  6. [오늘Who] 이재현, '더CJ컵' 골프대회로 '월드베스트 CJ' 메시지 전파
  7. "LG디스플레이는 투자만큼 성장 못해, 기술과 전략 차별화 필요"
  8. [Who Is ?]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사장
  9. 구자열 LS그룹 중국 현지법인 방문, "중국과 협업모델 발굴해야"
  10. 이갑수 이마트 부진에 6년 만에 퇴진, 임원인사도 대폭 물갈이 예상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제네시스, 첫 SUV GV80 최저가격 5천만 원 후반대로 승부
  2. 2 [Who Is ?] 최문순 강원도 도지사
  3. 3 이강래 도로공사 정규직 전환 꼬여, 자회사도 '본사 대우' 소송 태세
  4. 4 한국전력, 국제전력기술엑스포 11월6~8일 열고 에너지기술 알려
  5. 5 [CEO톡톡] 흔들리는 이마트, 정용진 신사업 자금대책 찾기 '다급'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