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별장’ 경남 거제 저도, 47년 만에 민간 개방

임한솔 기자
2019-09-16 17:06:43
0
‘대통령 별장’ 경남 거제 저도, 47년 만에 민간 개방

문재인 대통령(왼쪽에서 세번째)와 김경수 경남도지사(오른쪽에서 첫번째)가 7월30일 경남 거제시 저도를 방문해 시민들과 함께 산책하고 있다. <경남도>

일반인 출입이 통제됐던 경남 거제시 저도가 47년 만에 민간에 개방된다.

경상남도는 행정안전부‧국방부‧해군‧경남도‧거제시 등 5개 기관이 17일 거제시 장목면 궁농항에서 ‘저도 개방 협약식’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 변광용 거제시장, 김윤석 국방부 전력자원관리실장, 이종호 해군본부 정보작전참모부장, 류임철 행정부 자치분권정책관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저도는 17일부터 2020년 9월16일까지 1년 동안 시범적으로 개방된다.

시범개방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을 제외하고 이뤄진다. 

1일 최대 600명이 방문할 수 있다. 1일 방문 횟수는 오전과 오후에 각 1회, 방문 시간은 1회당 1시간 30분으로 정해졌다.

개방 범위는 산책로, 모래해변, 연리지정원 등이다. 대통령 별장과 군사시설은 출입할 수 없다.

저도를 방문하고 싶은 사람은 방문 최소 2일 전 전화, 인터넷 등을 통해 저도를 운항하는 유람선사에 신청하면 된다.

협약에 참여한 5개 기관은 시범개방에 따른 운영 성과 등을 분석‧평가한 뒤 단계적으로 전면 개방을 추진한다.

저도는 1972년 대통령 별장인 ‘청해대’로 지정되면서 일반인 출입이 금지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공약으로 저도 민간 개방을 추진해왔다. 7월30일 저도를 방문했을 때 시범개방 이후 관련 시설 등 준비가 갖춰지면 완전히 개방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경남도 관계자는 “중앙과 지방이 유기적으로 공조해 대통령 공약을 이행한 사례”라며 “저도 개방을 통해 국민의 문화 향유의 기회를 확대하고 남해안 관광을 활성화해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김경수, 경남 청년 일자리 미래를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전환에서 찾아
  2. STX조선해양 노조 지회장 단식투쟁 들어가, “구조조정 중단해야”
  3. 하나은행 라임펀드 전액 돌려줄까, 환매중단 다른 펀드와 형평성 부담
  4. 한양 증시 상장 다시 두드려, 신재생에너지 포함 신사업 위해 자금 필요
  5. 카카오 목표주가 높아져, "신사업 순항하고 카카오게임즈 상장 기대"
  6. 정영채, NH투자증권 옵티머스펀드 피해 선지급 규모 놓고 고심 거듭
  7. 김현미 은성수 이동걸에 둘러싸인 정몽규, 아시아나항공 결단할 시간
  8. "미국증시 강력한 매수신호" "주가 지나치게 고평가" 증권사 전망 맞서
  9. 공정위, 비대면거래 급증에 온라인 플랫폼 갑횡포 막는 법 제정 서둘러
  10. 정유4사, ‘마이너스 정제마진’ 늪에 빠져 적자탈출 계속 악전고투
TOP

인기기사

  1. 1 LG전자 마스크형 공기청정기 특허 공개, 접히는 형태로 휴대 편리
  2. 2 [오늘Who] 메디톡스 균주소송 휴젤도 겨냥, 손지훈 해외진출에 부담
  3. 3 문재인 지지율 47%로 낮아져, 부동산정책 부정평가 늘어
  4. 4 씨젠, 코로나19 장기화로 진단키트 매출 내년까지 증가 가능
  5. 5 HMM 초대형컨테이너선 잇단 만선, 운임도 좋아 흑자전환 기대 품어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