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별장’ 경남 거제 저도, 47년 만에 민간 개방

임한솔 기자
2019-09-16 17:06:43
0
‘대통령 별장’ 경남 거제 저도, 47년 만에 민간 개방

문재인 대통령(왼쪽에서 세번째)와 김경수 경남도지사(오른쪽에서 첫번째)가 7월30일 경남 거제시 저도를 방문해 시민들과 함께 산책하고 있다. <경남도>

일반인 출입이 통제됐던 경남 거제시 저도가 47년 만에 민간에 개방된다.

경상남도는 행정안전부‧국방부‧해군‧경남도‧거제시 등 5개 기관이 17일 거제시 장목면 궁농항에서 ‘저도 개방 협약식’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 변광용 거제시장, 김윤석 국방부 전력자원관리실장, 이종호 해군본부 정보작전참모부장, 류임철 행정부 자치분권정책관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저도는 17일부터 2020년 9월16일까지 1년 동안 시범적으로 개방된다.

시범개방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을 제외하고 이뤄진다. 

1일 최대 600명이 방문할 수 있다. 1일 방문 횟수는 오전과 오후에 각 1회, 방문 시간은 1회당 1시간 30분으로 정해졌다.

개방 범위는 산책로, 모래해변, 연리지정원 등이다. 대통령 별장과 군사시설은 출입할 수 없다.

저도를 방문하고 싶은 사람은 방문 최소 2일 전 전화, 인터넷 등을 통해 저도를 운항하는 유람선사에 신청하면 된다.

협약에 참여한 5개 기관은 시범개방에 따른 운영 성과 등을 분석‧평가한 뒤 단계적으로 전면 개방을 추진한다.

저도는 1972년 대통령 별장인 ‘청해대’로 지정되면서 일반인 출입이 금지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공약으로 저도 민간 개방을 추진해왔다. 7월30일 저도를 방문했을 때 시범개방 이후 관련 시설 등 준비가 갖춰지면 완전히 개방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경남도 관계자는 “중앙과 지방이 유기적으로 공조해 대통령 공약을 이행한 사례”라며 “저도 개방을 통해 국민의 문화 향유의 기회를 확대하고 남해안 관광을 활성화해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신용보증기금, 행정안전부 NH농협은행과 지역공동체 지원사업
  2. 경남도, 창원과 김해 오가는 버스 환승할인제 11월부터 시행
  3. 토지주택공사, 공공주택 담장 허물고 녹지 조성하는 시범사업
  4. 한화 방산계열사 ‘마덱스2019’ 참가, 김연철 “스마트해군 지원”
  5. 철원군 민통선 안 멧돼지에서 12번째 돼지열병 바이러스 검출
  6. 서울시, 서울물재생시설공단 설립을 위한 주민공청회 23일 열어
  7. [Who Is ?] 문재인 대통령
  8. [오늘Who] 윤석열, 정경심 구속영장 청구로 ‘양날의 칼’ 위에 서다 
  9. [Who Is ?] 함영준 오뚜기 대표이사 회장
  10. 조국 법무부 장관 전격 사퇴, "검찰개혁 불쏘시개 역할 여기까지”
TOP

인기기사

  1. 1 새 그랜저 디자인도 더 젊어져, 현대차 젊은층의 세단 수요 집중공략
  2. 2 대우조선해양 임단협 갈등 장기화, 이성근 수주 꼬일까 발만 '동동'
  3. 3 [Who Is ?] 박성수 이랜드그룹 회장
  4. 4 한국GM, 롯데렌터카와 전기차 '볼트EV' 우회 할인판매로 재고소진
  5. 5 [오늘Who] 삼성SDI 체질 확 바꾼 전영현, 대표 연임도 성공할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