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CJ제일제당 목표주가 낮아져, "가공삭품 수익성 개선 지연"

임재후 기자
2019-09-16   /  09:06:31
CJ제일제당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수익성을 개선하는 데 시간이 걸릴 것으로 파악됐다.
 
CJ제일제당 목표주가 낮아져, "가공삭품 수익성 개선 지연"

▲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이사.


홍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16일 CJ제일제당 목표주가를 39만 원에서 35만 원으로 낮췄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직전 거래일인 11일 CJ제일제당 주가는 23만4천 원에 거래를 마쳤다.

홍 연구원은 “가공식품부문의 수익성 개선이 지연되고 있다는 점이 아쉽다”며 “외형은 7% 확대하지만 원가율과 판매관리비율을 개선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고 바라봤다.

미국 슈완스도 일회성비용으로 영업이익률이 3%에 그치고 사료부문은 베트남의 돼지열병(ASF) 효과로 매출이 감소하고 영업이익이 적자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장기적으로는 수익성을 개선할 것으로 전망됐다.

홍 연구원은 “CJ제일제당이 가공식품 수익성을 높이려 한국에서 판매하는 제품 종류를 줄일 계획을 세웠다”며 “하반기 정비작업이 끝나면 2020년 한국 가공식품부문 영업이익률은 1%포인트 넘게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베트남 돼지열병이 지나가면 돈가가 빠르게 오르면서 사료부문도 흑자로 전환할 것으로 예상됐다.

CJ제일제당은 3분기에 매출 5조8228억 원, 영업이익 2557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2018년 3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17.7% 늘지만 영업이익은 3.6% 줄어드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이 기사는 꼭!

  1. 식품주 등락 갈려, 오리온 5%대 뛰고 동원F&B 대상 1%대 떨어져
  2. CJ푸드빌, '비비고' 상표권을 169억 받고 CJ제일제당에 양도
  3. 식품주 등락 갈려, 삼양사 5%대 뛰고 CJ제일제당 6%대 떨어져
  4. [오늘Who] KB국민카드 성장세 눈에 띄어, 이동철 어떤 자리 차지할까
  5. 이스타항공 회생 가물가물, 감항증명 취소위기에 카드사 독촉 겹쳐
  6. 서울주택도시공사 ‘지분적립형 주택’ 공급 앞장, 재무부담 축소가 열쇠
  7. [채널Who] LG화학 전기차배터리 1위 질주, 신학철 '공격이 곧 방어'
  8. KB증권, 증시 개미 잡기 위해 국내외기업 주식 분석보고서 역량 강화
  9. SK하이닉스 주식 매수의견 유지, "D램 가격 올해 말부터 회복 예상"
  10. 한온시스템 주식 중립의견 유지, “내연기관차부품사업 실적부진”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