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공항 인도장까지 운송수단 바꿔 비닐포장재 사용 줄여

장은파 기자
2019-09-10 12:23:25
0
롯데면세점, 공항 인도장까지 운송수단 바꿔 비닐포장재 사용 줄여

▲ 롯데면세점은 기존 행낭을 이용해 운송하던 방식(왼쪽)에서 별도의 운송 용기로 변경(오른쪽)하면서 에어캡 사용을 기존의 10%까지 줄인다고 10일 밝혔다. <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이 물류센터에서 공항 인도장까지 상품 운송수단을 개선해 비닐포장재 사용을 줄인다.

롯데면세점은 기존 행낭을 이용해 운송하던 방식에서 별도의 운송용기로 변경하면서 에어캡 사용을 기존의 10%까지 줄인다고 10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에 따르면 운송 수단을 변경하면서 해마다 400톤 이상의 에어캡 사용량을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롯데면세점은 재활용할 수 있는 플라스틱 용기에 면세품을 담아 이동대차를 사용해 운송함으로써 에어캡을 사용량을 줄이는데 성공했다.  

실제로 행낭을 이용하던 기존 방법으로는 하루에 약 1.3톤 규모의 에어캡이 사용됐다.

김태호 롯데면세점 상품 본부장은 “환경보호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끊임없이 물류시스템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락앤락, 밀폐용기로 코트라 주관 '세계일류상품'에 6년째 뽑혀
  2. 한화시스템, 미국 에어택시사업 '오버에어' 지분 30% 인수하기로
  3. 코오롱글로텍 대표에 김영범, 플라스틱 방민수, 머티리얼 김철수
  4. 티몬 흑자전환 향해 이진원 악전고투, 매각과 상장 사이에서 부담 커져
  5. 삐에로쑈핑에 칼 빼든 강희석, 이마트 구조조정 사업전반으로 확대
  6.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7.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8. [오늘Who] 반도그룹 한진칼 지분 확대, 조원태 우군인가 적군인가
  9. 케이엘넷 토탈소프트뱅크, 해수부 스마트해운정책 강화의 수혜
  10. 삼성증권 메드팩토 상장주관도 순항 기대, 바이오기업 역량 공들인 덕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