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그룹 사업구조 재편 마무리돼 수익성 개선 성과낼 수 있어

나병현 기자
2019-09-06 10:52:29
0
지주회사 CJ가 CJ그룹의 지배구조 재편의 마무리로 수익성 개선 등 성과를 낼 것으로 전망됐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6일 “CJ그룹은 2018년부터 그룹 내 계열사 사이의 지분교환 및 흡수합병 등과 더불어 지분 매각 등을 통해 지배구조를 재편했다”며 “지배구조 재편 마무리에 따른 향후 수익성 개선 등이 CJ의 주가 상승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CJ, 그룹 사업구조 재편 마무리돼 수익성 개선 성과낼 수 있어

▲ 이재현 CJ그룹 회장.


CJ그룹은 2018년부터 식품, 물류, 엔터테인먼트 등 핵심사업을 중심으로 지배구조를 재편했다.

우선 CJ제일제당과 케이엑스홀딩스가 CJ대한통운을 공동지배했던 구조에서 CJ 100% 자회사인 케이엑스홀딩스를 활용한 삼각합병 방식을 통해 CJ->CJ제일제당->CJ대한통운으로 지배구조를 단순화했다. 이와 더불어 CJ대한통운이 CJ건설을 흡수합병했다.

CJ제일제당은 CJ헬스케어 지분 전량을 한국콜마에게 1조3100억 원에 매각하면서 제약사업에서 손을 뗐다. 반면 미국 냉동식품 가공업체인 슈완스 지분 70%를 1조9천억 원에 취득하면서 해외 식품사업을 강화했다.

2018년 7월에는 세계적 융복합 콘텐츠커머스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로 CJ오쇼핑과 CJE&M이 합병해 CJENM이 출범했다.

올해 초에는 CJENM이 CJ헬로 주식 50%+1 주를 LG유플러스에 8천억 원 규모로 매각하기로 결정하며 케이블TV사업을 정리했다. CJENM은 CJ헬로 매각을 통해 얻은 자금으로 콘텐츠사업 강화, 디지털 및 미디어커머스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비주력사업을 매각하고 식품, 물류, 엔터테인먼트 등 핵심사업에 집중하는 CJ그룹의 구조조정은 현재 어느 정도 마무리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같은 구조조정은 향후 CJ그룹 각 계열사들의 수익성 강화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이 연구원은 “CJ의 현재 주가는 2020년 예상 실적기준 주가 순자산비율(PBR) 0.6배로 저평가돼 있다”고 분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재현, CJ 신형우선주로 '합법적' 틀에서 경영권 승계 절세 방법 찾아
  2. [오늘Who] 이재현, 이경후와 이선호의 CJ그룹 '남매경영'을 원한다
  3. "CJ제일제당 주가 상승 예상", 자산효율화와 재무구조 개선작업 순항
  4. 이재현, 두 자녀 이경후 이선호에게 CJ 신형우선주 184만 주 증여
  5. CJ제일제당, CJENM에 CJ인재원 부지 절반을 530억에 매각
  6. CJ제일제당, 가양동 부지 매각 우선협상자로 '인창개발' 선정
  7. CJ프레시웨이, 식품제조 협력회사 대상으로 품질관리교육 실시
  8. [Who Is ?] 함영준 오뚜기 대표이사 회장
  9. 윤상현 한국콜마 부회장으로 승진해 2세경영 본격화, 임원인사 실시
  10. 삼성SDI LG화학 SK이노베이션, 유럽 전기차배터리 자립정책에 ‘촉각’
TOP

인기기사

  1. 1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2. 2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3. 3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승계, 아시아나항공 매각 복병되나
  4. 4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경북 신공항 속도전 기대하지만 어려움 여전
  5. 5 [Who Is ?] 이배수 한국전력기술 대표이사 사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