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현대중공업, 오세아니아 선사로부터 LNG운반선 1척 수주

강용규 기자
2019-09-02   /  18:09:44
현대중공업이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은 8월30일 자회사 현대중공업이 오세아니아 선박회사로부터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2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현대중공업, 오세아니아 선사로부터 LNG운반선 1척 수주

▲ 가삼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현대중공업이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4천 CBM(입방세제곱미터)급 초대형 LNG운반선이다.

선박의 건조가격은 2289억 원이며 인도기한은 2022년 1월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이번 수주계약과 관련해 발주처가 계약 발효를 통지해야 유효한 조건부 수주계약이라고 전했다.

계약이 취소되면 별도 공시를 통해 알린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이 기사는 꼭!

  1. 테마파크 세우는 신세계 CJ 롯데, 디즈니랜드 그 이상에 도전하다
  2. 삼성엔지니어링, 올해도 해외 가스플랜트 수주할 가능성 높아
  3. GS건설, 서울 도시정비물량 공백 메우기 위해 리모델링에도 눈 돌려
  4. 대한항공 주식 시장수익률 유지, "코로나19 계기로 기업체질 바꿔"
  5. 스타트업 찾는 글로벌 대기업, 권칠승 중기부 중간다리 역할 키우나
  6. 효성첨단소재 목표주가 상향, “타이어보강재 호조에 탄소섬유 성장"
  7. LG 계열사 실적호조로 배당확대 뚜렷, 구광모 상속세 마련도 힘받아
  8. 대우 떼낸 위니아전자 맡은 안병덕 박성관, 삼성출신으로 손벽 맞춰
  9. GS건설 신사업 인수합병 적극, 임병용 회사이름 변경 화룡점정 찍나
  10. SK네트웍스 충전인프라 힘줘, 황일문 SK렌터카 전기차 렌털 힘붙어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