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KL파트너스, 롯데손해보험 인수 마친 뒤 3750억 규모 유상증자

이현주 기자
2019-09-02 17:25:55
0
JKL파트너스가 롯데손해보험을 인수한 뒤 375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한다.

롯데손해보험은 JKL파트너스가 10월 안에 롯데손해보험의 인수와 유상증자를 마무리할 계획을 세워뒀다고 2일 밝혔다.
 
JKL파트너스, 롯데손해보험 인수 마친 뒤 3750억 규모 유상증자

▲ 정장근 JKL파트너스 대표이사.


JKL파트너스는 금융위원회로부터 대주주 변경승인이 이뤄져 롯데손해보험 인수절차가 마무리되면 바로 375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했다.

이번 유상증자에는 호텔롯데도 지분율 유지를 위해 참여한다.

유상증자를 마무리하면 롯데손해보험의 지급여력(RBC)비율은 약 190%까지 큰 폭으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급여력(RBC)비율은 가용자본을 요구자본으로 나눈 값이다. 이 비율이 높을수록 보험회사가 가입자에게 보험금을 지급할 능력이 좋다는 것을 뜻한다.

롯데손해보험의 3월 말 기준 지급여력비율은 163.16%로 금융당국의 권고치(150%)를 소폭 웃도는 수준이다.

자본확충을 서두르지 않으면 지급여력비율이 금융당국의 권고치보다 낮아지는 것은 물론 100% 미만으로 떨어질 위험성도 있었다.

롯데손해보험 관계자는 “이번 자본확충으로 2020년 퇴직연금 위험액 100% 반영과 2022년 도입될 새 회계기준(IFRS17)과 신지급여력제도(K-ICS)에도 자본 적정성을 유지하는 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JKL파트너스는 롯데손해보험이 중장기적으로 기업가치가 높아질 수 있도록 대주주로서 책임경영을 해 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HDC현대산업개발 HDC 주가 급락, 아시아나항공 인수 위해 증자 검토
  2. NH농협생명 대표 연임한 홍재은, 덩치 맞는 순이익 요구에 부담 느껴
  3. 두산중공업 유상증자 목적은 재무구조 개선, 지분가치 희석 불가피
  4. 두산중공업, 두산에게 두산메카텍 주식을 현물출자 받는 유상증자
  5. 두산, 두산메카텍 지분 전량을 두산중공업에 현물출자하기로
  6. 아시아나항공 주식 투자의견은 중립, "유상증자 되면 주식가치 희석"
  7. 신한금융지주 회장후보로 돌아온 위성호, 명예회복 기회 잡을까
  8. [오늘Who] 케이뱅크 KT의 자본확충 험난, 심성훈 행장 연임 ‘안갯속’
  9. [Who Is ?] 박윤식 한화손해보험 대표이사 사장
  10. 김동주 MG손해보험 대표 연임 성공, 흑자경영 공로 인정받아
TOP

인기기사

  1. 1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2. 2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3. 3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경북 신공항 속도전 기대하지만 어려움 여전
  4. 4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승계, 아시아나항공 매각 복병되나
  5. 5 [Who Is ?]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