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장남 'CJ 후계자' 이선호, 대마 밀반입하다 공항에서 적발돼

나병현 기자
2019-09-02 10:15:39
0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인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이 해외에서 대마를 국내로 밀반입한 혐의로 검찰에 붙잡혔다. 

인천지검 강력부(김호삼 부장검사)는 2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 부장을 조사한 뒤 불구속입건했다고 밝혔다.
 
이재현 장남 'CJ 후계자' 이선호, 대마 밀반입하다 공항에서 적발돼

▲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


이 부장은 1일 새벽 미국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하면서 항공화물 속에 액상 대마 카트리지 수십 개를 숨겨 들여온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부장은 인천공항 도착 당시 세관 직원에게 액상 대마 카트리지를 숨긴 것이 적발됐다. 세관으로부터 이 부장을 인계한 검찰은 이 부장의 소변검사에서 대마 양성 반응을 확인했다.

이 부장이 구입한 액상 대마 카트리지는 고순도 변종 마약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장은 검찰조사에서 혐의를 대부분 인정하고 진술서를 작성한 뒤 귀가했다.

이 부장은 미국 컬럼비아대 금융경제학을 전공하고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했다. 지난해까지 CJ제일제당 바이오사업관리팀장으로 근무하다 올해 4월부터 CJ제일제당 식품전략기획1담당을 맡고 있다.

CJ그룹 관계자는 “현재 관련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정의선 이명희 서정진 손경식 정용진 조원태, 김우중 빈소 찾아 조문
  2. 신현재 재무구조 개선 강한 의지, CJ제일제당 유휴자산 빠르게 매각
  3. 이재현, CJ 신형우선주로 '합법적' 틀에서 경영권 승계 절세 방법 찾아
  4. [오늘Who] 이재현, 이경후와 이선호의 CJ그룹 '남매경영'을 원한다
  5. "CJ제일제당 주가 상승 예상", 자산효율화와 재무구조 개선작업 순항
  6. 이재현, 두 자녀 이경후 이선호에게 CJ 신형우선주 184만 주 증여
  7. CJ제일제당, CJENM에 CJ인재원 부지 절반을 530억에 매각
  8. [Who Is ?] 이재현 CJ그룹 회장
  9. 윤상현 한국콜마 부회장으로 승진해 2세경영 본격화, 임원인사 실시
  10. 코스맥스엔비티 넥스트BT, 건강기능식품 지원정책에 성장기회 잡아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문재인 지지율 50%에 육박, 다음 정치지도자 호감도 1위는 이낙연
  3. 3 [장인석 착한부동산] 서울에서 가장 비싼 땅 될 용산 샅샅이 훑어보기
  4. 4 이마트 '가격 중간은 없다', 정용진 '유통실험' 내년에도 계속 간다
  5. 5 김범년 김동수, 한전KPS와 대한전기협회 함께 중소기업 품질지원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