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열의 음악앨범' 인기몰이, CJCGV 독립예술영화 배급 '으쓱'

임재후 기자
2019-08-30 16:43:49
0
'유열의 음악앨범' 인기몰이, CJCGV 독립예술영화 배급 '으쓱'

▲ '유열의 음악앨범' 한 장면.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이 제2의 ‘건축학개론’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까?

유열의 음악앨범이 개봉 초기 관객들의 관심을 받으면서 독립예술영화를 배급해오던 CJCGV가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30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유열의 음악앨범은 실시간 예매율 1위에 올라 있다.

28일 개봉한 뒤 하루 관객 수도 연일 1위를 보이고 있다.

유열의 음악앨범이 개봉하면서 하루 관객 수 순위에서 영화 ‘변신’과 ‘엑시트’, ‘분노의 질주: 홉스&쇼’ 등은 한 계단씩 밀렸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초가을에 들어서는 시점에 멜로영화를 찾는 관객들에게 인기몰이를 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CJCGV 관계자는 “CGV아트하우스 사업은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제공한다는 취지도 품는데 유열의 음악앨범 배급도 다양성영화 상영을 늘리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CJCGV는 독립예술영화 전용상영관 CGV아트하우스를 차리고 관련 영화들을 직접 배급하고 있다.

실제로 요즘 극장가에서 멜로영화는 찾아보기가 힘들다.

이날 상영 중인 영화들을 살펴보면 스릴러와 액션, 코미디 장르 영화들이 스크린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유열의 음악앨범' 인기몰이, CJCGV 독립예술영화 배급 '으쓱'

▲ '유열의 음악앨범' 한 장면.

유열의 음악앨범은 멜로영화 전문인 정지우 감독이 연출했다. 휴대전화기가 없던 시절의 사랑 이야기를 그려냈다.

김고은씨와 정해인씨가 주연을 맡았다.

관객들은 정 감독과 배우들이 이뤄내는 영상미에 만족감을 나타낸다.

영화 곳곳에 유열과 신승훈, 이소라, 모자이크, 핑클, 루시드폴, 콜드플레이 등 아티스트들의 음악도 삽입해 보는 재미와 듣는 재미를 모두 잡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관객들은 유열의 음악앨범을 두고 첫사랑을 그린 ‘건축학개론’을 떠올리기도 한다. 건축학개론은 엄태웅씨와 한가인씨, 이제훈씨와 수지씨 등이 주연을 맡아 2012년 개봉 뒤 400만 명 넘는 관객을 모았다.

다만 유열의 음악앨범은 이야기를 풀어내는 데 개연성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받는다. 연락이 닿을 수 없는 상황에서 두 주인공이 계속된 우연으로 만나기 때문이다.

CGV아트하우스는 이 영화를 홍보할 때부터 ‘기적’과 ‘우연’ 등의 표현을 사용하며 우연에 기대어 애틋함을 부각하려 했으나 관객들에게는 개연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다가오는 것으로 보인다.

유열의 음악앨범이 관객몰이를 하면서 CJCGV도 독립예술영화를 배급하는 데 힘이 붙을 전망이다. 

롯데컬처웍스(롯데시네마)와 메가박스중앙(메가박스) 등 다른 주요 영화관기업들이 영화관사업과 배급사업을 함께하는 것과 달리 CJ그룹에서 영화 배급사업과 영화관사업은 각각 CJENM과 CJCGV가 맡는다.

CJCGV의 CGV아트하우스 사업부는 독립예술영화를 장려하고 지원하는 데 집중하는 탓에 그동안 이익도 낮았다. 

유열의 음악앨범이 계속해서 흥행한다면 CGV아트하우스는 독립예술영화 배급사업에서 수익성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CGV아트하우스가 배급해 이목을 끈 영화로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2014년)를 들 수 있다. 이 영화는 관객 480만 명을 모았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CJCGV 주식 매수의견 유지, "외부자금 유치로 재무구조 개선 가능"
  2. CJ제일제당, CJENM에 CJ인재원 부지 절반을 530억에 매각
  3. CJENM 오쇼핑부문, 상품 아이디어 스타트업 지원 위해 공모전
  4. "스튜디오드래곤 주가 상승 가능", 넷플릭스에 공급할 드라마 늘어
  5. 타다 이어 카카오모빌리티 또 택시업계와 마찰, 이동산업 혁신은 험난
  6. 삼성전자, 중저가 5G스마트폰 가격경쟁 위해 경쟁사 AP 채택할까
  7. 해외언론 “유럽연합, 한국조선해양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다음 주 심사”
  8. "SK텔레콤 주가 상승 가능", 최태원 이혼소송이 지배구조 개편 이슈화
  9.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10.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