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추석 직전 주말 의무휴업일 바꿔달라”

박혜린 기자
2019-08-27 16:58:23
0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3사가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추석 연휴 직전 주말 의무휴업일을 변경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2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대형마트3사는 최근 전국 189개 시·군·자치구에 의무휴업일을 추석 전 일요일인 9월8일에서 추석 당일인 9월13일로 바꿔달라는 공문을 발송했다.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추석 직전 주말 의무휴업일 바꿔달라”

▲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로고.


추석연휴 바로 전 주말은 대형마트가 큰 매출을 올릴 수 있는 대목이기 때문이다.

대형마트는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라 달마다 2회 각 기초 지방자치단체가 지정한 날에 문을 닫아야 한다. 

대형마트의 의무휴업일은 지역마다 다른데 서울과 인천, 대전, 대구, 부산 등 대부분의 지역은 9월8일이 영업을 할 수 없는 의무휴업일이다.

27일 기준으로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가 운영하는 전국 406개 점포 가운데 103개 점포는 각 지자체와 협의해 추석 전 일요일이 아닌 추석 당일에 영업을 쉬기로 했다.

다만 서울과 부산 지역 지자체는 대형마트 측에 의무휴업일을 변경해줄 수 없다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에도 대부분의 지자체가 추석 전날인 9월23일 일요일을 대형마트 의무휴업일로 지정하면서 전국 대형마트의 절반 이상인 277개 점포가 문을 닫았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마트 주가 상승 가능", 온라인부문 성장으로 내년 실적개선 기대
  2. 감사원 "상암 롯데몰 인허가 지연은 부당", 롯데쇼핑 사업추진에 탄력
  3. 롯데마트, 신선식품 직원 대상으로 경진대회 열어 차별적 상품개발
  4. 이마트 주식 매수의견 유지, "쓱닷컴 성장하고 오프라인 매출도 회복"
  5. 이마트,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5일부터 시작하고 할인혜택
  6.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 '북유럽 일러스트레이션' 전시회 열어
  7. 롯데 홈플러스도 온라인 유료회원 도입, 충성고객 만들 차별화가 열쇠
  8. 티몬 흑자전환 향해 이진원 악전고투, 매각과 상장 사이에서 부담 커져
  9. [오늘Who] 한국투자금융 부회장 김주원, 카카오로 옮겨 금융사업 총괄
  10. 서울대 학내벤처 출발 천랩 상장, 천종식 장내 미생물로 치료제 도전
TOP

인기기사

  1. 1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2. 2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