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추석 직전 주말 의무휴업일 바꿔달라”

박혜린 기자
2019-08-27   /  16:58:23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3사가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추석 연휴 직전 주말 의무휴업일을 변경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2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대형마트3사는 최근 전국 189개 시·군·자치구에 의무휴업일을 추석 전 일요일인 9월8일에서 추석 당일인 9월13일로 바꿔달라는 공문을 발송했다.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추석 직전 주말 의무휴업일 바꿔달라”

▲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로고.


추석연휴 바로 전 주말은 대형마트가 큰 매출을 올릴 수 있는 대목이기 때문이다.

대형마트는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라 달마다 2회 각 기초 지방자치단체가 지정한 날에 문을 닫아야 한다. 

대형마트의 의무휴업일은 지역마다 다른데 서울과 인천, 대전, 대구, 부산 등 대부분의 지역은 9월8일이 영업을 할 수 없는 의무휴업일이다.

27일 기준으로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가 운영하는 전국 406개 점포 가운데 103개 점포는 각 지자체와 협의해 추석 전 일요일이 아닌 추석 당일에 영업을 쉬기로 했다.

다만 서울과 부산 지역 지자체는 대형마트 측에 의무휴업일을 변경해줄 수 없다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에도 대부분의 지자체가 추석 전날인 9월23일 일요일을 대형마트 의무휴업일로 지정하면서 전국 대형마트의 절반 이상인 277개 점포가 문을 닫았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이 기사는 꼭!

  1. 롯데그룹주 약세, 롯데지주 롯데제과 1%대 내리고 롯데푸드만 올라
  2. 롯데그룹주 약세, 롯데하이마트 롯데제과 내리고 롯데지주만 올라
  3. 롯데그룹주 하락 많아, 롯데지주 롯데하이마트 내리고 롯데제과 올라
  4. 롯데그룹주 약세, 롯데지주 롯데쇼핑 내리고 롯데하이마트만 올라
  5. 롯데그룹주 거의 내려, 롯데지주 롯데쇼핑 롯데하이마트 소폭 하락
  6. 롯데그룹주 다 상승, 롯데쇼핑 3%대 롯데지주 2%대 올라
  7. 두산인프라코어 두산건설 매각 차질, 박정원 두산메카텍도 팔까
  8. LG디스플레이, 프리미엄TV 수요 회복해 하반기 올레드 판매증가 가능
  9. [오늘Who] 조용병 신한금융 1위 수성 집중, 윤종규 KB금융 공세 예고
  10. 한화솔루션 현대에너지솔루션, 태양광 지원정책에 사업확대 탄력받아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