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현대중공업 노조의 법인분할 주총 효력정지 가처분신청 기각

강용규 기자
2019-08-22 10:09:42
0
법원이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의 법인분할 주주총회와 관련한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서울중앙지방법원이 21일 박근태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중공업지부 지부장 외 280명이 신청한 '주주총회 결의 효력정지 등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고 22일 공시했다.
 
법원, 현대중공업 노조의 법인분할 주총 효력정지 가처분신청 기각

▲ 권오갑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부회장.


법원은 현대중공업 노조의 가처분 신청을 두고 관련 내용의 소명이 부족하다고 봤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5월31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존속법인인 중간지주사 한국조선해양과 신설법인인 사업자회사 현대중공업으로 물적분할하는 안건을 승인받았다.

이 과정에서 노조가 애초 주총장으로 예정됐던 울산 한마음회관을 점거해 울산대학교 체육관으로 주총장을 옮겼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회사가 주총장 변경을 뒤늦게 알려 우리사주조합 등 일부 주주들의 주주총회 참석이 제한됐다며 6월20일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영석 가삼현, 현대중공업 해외파견 임직원 가족에게 설 감사편지
  2.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그리스에서 원유운반선 2척 수주”
  3. 한국조선해양 주식 매수의견 유지, "조선업황 지나친 낙관은 경계"
  4. 현대중공업, 엔진에 정보통신기술 적용해 선박운전 최적화시스템 개발
  5. 기아차 노조 "회사가 조합원 납득할 제시안 내놓지 않으면 결단"
  6. IBK기업은행 노조 대토론회 열어, 윤종원 취임 노사갈등의 분수령
  7. [1월13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8. [오늘Who] ‘세가지 과제’ 푸는 이재용, 파기환송심 재판부 만족시킬까
  9. [Who Is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10. 현대일렉트릭 대표에 조석,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지내
TOP

인기기사

  1. 1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퇴직 대상자에게 통보 끝내
  2. 2 [Who Is ?]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3. 3 [Who Is ?]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4. 4 제일바이오 주가 급등, '중국 폐렴' 확산에 방역 관련주 강세
  5. 5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