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경찰, 현대중공업 노조위원장을 '폭력시위 기소의견' 검찰에 넘겨

김디모데 기자
2019-08-13   /  15:47:11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반대집회에서 경찰관 폭행 등 불법행위를 주도한 노조 간부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13일 박근태 민주노총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장 등 노조 간부 3명을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등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 현대중공업 노조위원장을 '폭력시위 기소의견' 검찰에 넘겨

▲ 박근태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지부장.


이들은 5월22일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사옥 앞 조선업종노조연대 집회에서 현대중공업 서울사무소 건물로 진입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이를 제지하는 경찰관을 폭행하고 해산 명령을 따르지 않았다.

경찰은 현대중공업 노조 10명과 대우조선해양 노조 2명을 공무집행방해 등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대부분은 당일 풀려났으나 경찰은 수사전담반을 편성해 집회를 주도한 이들을 놓고 수사를 진행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이재용 경영복귀 의지, 삼성 반도체 투자 언제 결정하나
  2. [채널Who] 펄어비스 크래프톤 원게임 리스크, 정경인 김창한 이기나
  3. 현대오토에버 합병비율로 난항,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 앞두고 부담
  4. [오늘Who] 권봉석, LG전자 스마트폰 '최선의 선택'으로 무얼 고를까
  5. 현대차, 글로벌비즈니스센터를 50층 3개 동으로 바꾸는 쪽으로 가닥
  6. [오늘Who] IBK기업은행 곧 펀드 제재, 윤종원 국책은행 명예회복 절실
  7. LG전자 목표주가 상향, "전장사업으로 스마트폰 매출 감소 만회 가능"
  8. [오늘Who] 조현민 한진 등기이사 등판하나, 사모펀드에 맞불 가능성
  9. 셀리버리 약물 전송기술에 글로벌제약사 관심, 조대웅 기술이전 자신
  10. 이노션 주식 매수의견 유지, "현대차 기아차 마케팅 확대의 수혜 커져"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