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언론 “한국 조선3사, 중국 일본과 대만 컨테이너선 4척 수주경합”

강용규 기자
2019-08-09 10:33:12
0
한국 대형조선3사가 대만 컨테이너선 수주전에서 중국과 일본 조선사들과 경합할 것이라고 해외언론이 보도했다.

조선해운 전문매체 트레이드윈즈는 8일 “대만 해운사 에버그린(Evergreen)이 컨테이너선 4척을 발주하기 위해 조선사들과 접촉하고 있다”며 “한국의 조선3사와 중국, 일본의 조선사들이 수주경합을 벌일 것”이라고 전했다.
 
해외언론 “한국 조선3사, 중국 일본과 대만 컨테이너선 4척 수주경합”

▲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소형 컨테이너선. <현대미포조선>


에버그린이 발주할 컨테이너선 4척은 모두 1800TEU(20피트 컨테이너 적재량단위)급 소형 컨테이너선이다.

1척당 건조가격은 2500만~3천만 달러(302억~363억 원가량)로 스크러버 가격 150만 달러(18억 원가량)가 포함된 가격이다.

선박 인도기한은 2021년~2022년이다.

이 매체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한국의 조선3사와 이마바리조선, 재팬마린유나이티드(JMU) 등 일본 조선사가 수주전에서 한 발 앞서 있다고 봤다.

양쯔강조선소, 장난조선소, 후동중화조선 등 중국 조선사들은 뒤쳐져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중공업, 나이지리아 현지 생산기지의 부지 임대계약 연장 추진
  2. [오늘Who] 특수선 키우는 이성근, 인도 잠수함은 대우조선해양 기회
  3. 삼성중공업, LNG추진 셔틀탱커를 세계 최초로 건조해 인도
  4. 대우조선해양 “인도네시아의 잠수함 3척 발주취소 검토는 사실무근”
  5. LNG운반선 발주 100척 몰려온다, 조선3사 수주 기대 가득 부풀어
  6. [Who Is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7. 현대일렉트릭 대표에 조석,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지내
  8.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9. 기아차 미국에 레저용 차량 줄줄이 투입, 박한우 수익성 개선에 탄력
  10. 우민호 영화 '남산의 부장들' 관객몰이, 쇼박스 '내부자들' 영광 재현할까
TOP

인기기사

  1. 1 정세균 이광재 김부겸 김두관, 총선 뒤 대선주자 이낙연 대항마 되나
  2. 2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3. 3 [Who Is ?] 윤여철 현대자동차 정책개발담당 부회장
  4. 4 [Who Is ?]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5. 5 지역난방공사, '남는 열' 거래계약 맺어 에너지 효율 높인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