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Who] 김정주, 넥슨 매각 무산 뒤 특기 인수합병으로 전열 재정비

임재후 기자
2019-08-07 17:47:43
0
김정주 NXC 대표이사가 게임개발사 엠바크스튜디오를 인수합병해 넥슨을 다시 정비한다. 

넥슨은 올해 매각이 무산되면서 체질개선이 필요하다는 점이 드러났는데 김 대표는 역시 '전공'인 인수합병으로 넥슨의 역량을 강화하는 것으로 보인다.
 
[오늘Who] 김정주, 넥슨 매각 무산 뒤 특기 인수합병으로 전열 재정비

김정주 NXC 대표이사.


넥슨이 엠바크스튜디오를 인수하는 상황은 과거 ‘던전앤파이터’를 만든 네오플을 인수하던 때와 닮아 보이기도 한다.

7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넥슨은 매각이 무산된 뒤 전열을 재정비하는 데 속도를 내고 있다.

넥슨코리아는 사업부 조직개편을 준비 중이며 넥슨아메리카는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특히 엠바크스튜디오에 기대가 큰 것으로 보인다. 엠바크스튜디오는 스웨덴의 신생 게임개발사로 설립된 지 9개월 밖에 되지 않았다.

아직 첫 게임도 나오지 않은 회사인데도 넥슨은 적극적 투자의지를 밝혔다. 앞으로 5년 안에 엠바크스튜디오 지분 모두를 인수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여섯 명으로 출발한 이 개발사는 넥슨 투자에 힘입어 금세 직원을 80명까지 늘렸다.

엠바크스튜디오는 첫 게임을 준비하는 동시에 비전문가도 게임을 제작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패트릭 쇠더룬드 엠바크스튜디오 대표는 7월 홈페이지에 글을 올리고 “우리는 전문 게임개발자가 아닌 사람들이 게임을 만들기 너무 어렵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게임개발도구를 전혀 접해보지 않은 사람도 게임을 만들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엠바크스튜디오를 ‘제2의 네오플’로 기대하는 것으로 보인다.

넥슨은 2008년 네오플을 인수하면서 빠르게 성장했다. 네오플이 개발한 던전앤파이터는 중국에서 장기 흥행하면서 지금까지도 매년 넥슨에 매출 1조 원을 안겨준다. 영업이익률 90%를 웃돈다.

2007~2008년경 넥슨은 ‘돈슨’이라는 별명이 생기면서 브랜드에 금이 생기고 있었다. 일본 도쿄증시에 상장도 준비하고 있었다.

김 대표는 네오플을 인수할 필요성을 느꼈다. 

당시 데이비드 리 넥슨 최고경영자에게 전권을 넘긴 상황에서도 네오플 인수를 강력하게 요구했다. 넥슨은 대출을 받으면서까지 결국 네오플을 손에 넣었다.

업계는 넥슨이 정체기에 빠져들었다고 바라본다. 던전앤파이터 의존도가 높고 새 흥행게임을 내놓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넥슨코리아는 지난해 처음으로 역성장하며 적자를 냈다.

김 대표는 엠바크스튜디오가 그때의 네오플처럼 넥슨을 위기에서 탈출하도록 해줄 개발사로 점찍었을 수 있다. 엠바크스튜디오는 한국, 중국과 비교해 약세를 나타내는 서구권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는 역할도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넥슨은 쇠더룬드 엠바크스튜디오 대표를 3월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전열을 새로 정비하며 김 대표는 최근 던저앤파이터를 만든 허민 원더홀딩스 대표를 영입하는 작업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넥슨의 역사를 담은 책 ‘플레이’에서 김정주 대표는 “‘메이플스토리’를 살 때도 던전앤파이터를 살 때도 결국 생존이 문제였다”며 “그런 거래를 성공해야 넥슨이 살아남고 살아남기 위해 덩치를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넷게임즈, 요스타와 모바일게임 '프로젝트MX' 일본 배급계약 맺어
  2. 넥슨 'V4' '카운터사이드' 매출순위 올라, 넷마블 게임은 1계단씩 하락
  3. 넥슨 작년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줄어, "선택과 집중해 대형게임 개발"
  4. 넥슨코리아 올해 임금인상률 평균 6.8% 확정, 조합원 93.66% 찬성
  5. SK텔레콤, 넥슨 캐릭터 이용한 가상현실게임 '크레이지월드VR' 내놔
  6. [Who Is ?] 김정주 NXC 대표이사
  7. [오늘Who] 이정헌, 넥슨 체질 바꿔 모바일게임에서 실력발휘 필요
  8. [오늘Who] 정의선, 정몽구 내놓은 현대차 이사회 의장은 양보할까
  9. 기아차 새 쏘렌토도 덩치 키우는 ‘차급 파괴’, 대형SUV 수요도 노린다
  10. 삼성중공업 올해 들어 아직 수주실적 없어, 그래도 남준우는 느긋하다
TOP

인기기사

  1. 1 GS건설, 코로나19 접촉의심자 나와 일부 직원 재택근무 조치
  2. 2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캐나다 호주 해양일감 외나무다리 수주전
  3. 3 에너토크 비에이치아이 보성파워텍 주가 초반 급등, 원전 수출 수혜
  4. 4 정호영 너무 답답하다, 코로나19로 LG디스플레이 중국공장 가동 지연
  5. 5 [Who Is ?]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