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지주 주가 상승 가능", 해사기구 환경규제의 수혜 커져

김남형 기자
2019-08-07 08:39:08
0
현대중공업지주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핵심계열사들이 국제해사기구(IMO)의 황 함유량 제한조치에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됐다.
 
"현대중공업지주 주가 상승 가능", 해사기구 환경규제의 수혜 커져

▲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양지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7일 현대중공업지주의 목표주가를 46만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현대중공업지주 주가는 6일 30만7천 원으로 장을 마쳤다.

양 연구원은 “현대중공업지주는 해운부문의 친환경규제로 수혜가 예상되는 기업들을 핵심 자회사로 보유했다”며 “현대오일뱅크, 한국조선해양, 현대글로벌서비스 등이 직간접적으로 수혜를 볼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제해사기구는 2020년 1월1일부터 선박연료유의 황 함유량 상한선을 3.5%에서 0.5%로 대폭 강화한다. 산성비를 유발하는 황산화물 배출을 막기 위해서다.

현대오일뱅크는 멕시코산 초중질유의 원료 비중이 높다. 국제해사기구의 규제로 황 함유량이 높은 초중질유의 수요 감소와 가격하락이 예상돼 현대오일뱅크의 정유부문의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등을 자회사로 둔 한국조선해양은 친환경 선박 발주 증가로 외형 및 수익성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됐다.

현대글로벌서비스는 스크러버(황산화물 세정 장치) 설치사업을 진행한다. 스크러버 설치 수요 증가로 수주 및 실적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현대중공업지주는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28조2940억 원, 영업이익 1조119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보다 매출은 3.8%, 영업이익은 26.4%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SK텔레콤 주식 매수의견 유지, "자회사 상장 추진해 기업가치 부각"
  2. 에코프로비엠 목표주가 상향, "전기차배터리 양극재 공급 늘어"
  3. LG이노텍 목표주가 상향, "애플에 카메라모듈 공급 계속 늘어"
  4. SBS 목표주가 높아져, "드라마 '스토브리그' '낭만닥터 김사부2' 흥행"
  5. 카카오 목표주가 상향, "모빌리티와 페이사업 호조로 기업가치 커져"
  6. 이노션 주식 매수의견 유지, "제네시스 GV80 출시로 광고물량 증가"
  7. 현대차 목표주가 낮아져, "자동차부문 수익성 개선속도 기대이하"
  8. [오늘Who] 현대건설 해외수주 늘린 박동욱, 수익성 높이기는 남았다
  9. [Who Is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10.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TOP

인기기사

  1. 1 정세균 이광재 김부겸 김두관, 총선 뒤 대선주자 이낙연 대항마 되나
  2. 2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3. 3 [Who Is ?] 윤여철 현대자동차 정책개발담당 부회장
  4. 4 [Who Is ?]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5. 5 지역난방공사, '남는 열' 거래계약 맺어 에너지 효율 높인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