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노조 조합비 인상시도 실패, 과장급으로 조합원 확대 결정

강용규 기자
2019-07-23 19:25:25
0
현대중공업 노동조합(노조)가 조합비 인상에 실패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23일 오후 임시 대의원회의를 열고 조합비 인상을 위해 조합 규정을 개정하는 안건을 논의했으나 전체 투표자 97명 가운데 61.85%(60명)만이 찬성표를 던져 조합비를 인상하지 못했다.
 
현대중공업 노조 조합비 인상시도 실패, 과장급으로 조합원 확대 결정

▲ 현대중공업 노조원들이 부분파업을 진행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노조는 이날 조합비를 기존 2만2182원(기본급의 1.2%)에서 3만8554원(통상임금의 1%)으로 1만6372원 인상하는 안건 처리를 추진했다.

노조 규정에 따르면 조합비 인상안은 투표자 가운데 3분의 2가 찬성해야 한다.

노조 관계자는 “조합비 인상과 관련해서는 앞으로 중앙쟁의대책위원회에서 논의를 거쳐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입이 가능한 직급의 범위를 기존 사원급에서 과장급(기장)으로 확대하는 안건은 가결됐다. 이에 따라 노조 조합원 수는 현재 1만460여 명에서 최대 1336명 더 늘어날 수 있게 됐다.

임시 대의원회의에는 현대중공업 노조 대의원 109명 가운데 99명이 참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영석 가삼현, 현대중공업 해외파견 임직원 가족에게 설 감사편지
  2.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그리스에서 원유운반선 2척 수주”
  3. 현대중공업, 엔진에 정보통신기술 적용해 선박운전 최적화시스템 개발
  4. 공항공사 자회사 정규직 전환 뒤 처우에 불만 높아, 손창완 대책 시급
  5. 기아차 노조 "회사가 조합원 납득할 제시안 내놓지 않으면 결단"
  6. IBK기업은행 노조 대토론회 열어, 윤종원 취임 노사갈등의 분수령
  7. [오늘Who] ‘세가지 과제’ 푸는 이재용, 파기환송심 재판부 만족시킬까
  8. [Who Is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9. 현대일렉트릭 대표에 조석,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지내
  10.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TOP

인기기사

  1. 1 해외언론 “엑슨모빌, 삼성중공업에 LNG운반선 최대 14척 발주 준비”
  2. 2 [Who Is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3. 3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대상자에게 이미 통보
  4. 4 바이오주 혼조, 신라젠 한올바이오파마 '급락' 프로스테믹스 '급등'
  5. 5 민갑룡 자치경찰제 도입작업 착착 진행, 경찰 내부 반발 달래기는 과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