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현대중공업 노조의 파업 찬반투표에서 87% 찬성으로 가결

강용규 기자
2019-07-17   /  18:04:12
현대중공업 노조의 파업 찬반투표에서 87% 찬성으로 가결

▲ 17일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의 조합원들이 파업을 놓고 진행한 찬반투표의 개표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

현대중공업 노동조합(노조)이 파업을 놓고 진행한 찬반투표에서 파업 찬성의 결과가 나왔다.

17일 현대중공업 노조는 이날 오후 1시30분 마감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투표인원 가운데 86.98%(6126명)가 찬성표를 던졌다고 밝혔다.

투표는 15일 오전 6시30분부터 진행됐으며 전체 조합원 1만296명 가운데 68.41%(7043명)이 참여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이번 투표결과는 회사의 법인분할 문제나 임단협(임금단체협약) 교섭과 관련한 조합원들의 투쟁의지가 담겨있다”며 “조합원들은 16일 재개된 교섭을 힘차게 진행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 5월2일 임단협 상견례를 연 뒤 두 달 가까이 한 차례의 교섭도 진행하지 못하다 16일이 돼서야 2차교섭을 진행했다.

2차교섭에서는 노사 모두 교섭이 늦어진 데 책임을 느끼고 빠르게 교섭을 마무리하기 위해 18일 3차교섭을 열기로 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2019년 임금협상과 관련해 기본급 12만3526원 인상, 성과급 최소 250% 보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교섭이 난항을 보이자 현대중공업 노조는 6월25일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신청을 했다.

중앙노동위원회는 현대중공업 노사 양측에 성실한 교섭을 권유하는 행정지도 결정을 내렸다.

현대중공업은 노조가 행정지도를 받은 상태에서 파업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노조는 과거 행정지도 상태에서도 파업권을 인정받은 대법원의 판례가 있다며 파업에 문제가 없다고 맞서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정용진 이마트 새 길, 프로야구 테마파크와 경쟁보다 공존
  2.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주가 상승 전망, "방탄소년단 1분기 컴백 가능성"
  3. 일본 조선사 LNG추진선 이후에 역량집중, 한국 조선3사도 대응 시급
  4. 셀리버리 약물 전송기술에 글로벌제약사 관심, 조대웅 기술이전 자신
  5. 빈대인 황윤철 BNK금융 회장후보로 남나, 은행장 연임에 무게 실려
  6. LG에너지솔루션 상장 선택지 너무 많다, 신학철이 내놓을 결론 궁금해
  7. SK이노베이션 주식 중립으로 하향, "전지사업의 주가 반영 너무 빨라"
  8. [오늘Who] 노태문 중국 스마트폰 재공략, 갤럭시S21 가격 대폭 내려
  9. 변창흠 부동산대책 발표 임박, 뜨거운 아파트 매수심리를 식힐 수 있나
  10. [채널Who] 민주당 대선후보 1위 이재명, 본선 길에 놓인 3가지 의문 

이 기사의 댓글 3개

청년 | (211.215.12.73)   2019-07-17 23:29:22
톨게이트 노조나 ㅋㅋ 이거나 고만좀 하자 기성세대들이 욕심이 너무 과하네 ^^
~ | (221.141.234.157)   2019-07-17 22:25:01
저당히쫌해라
나그네 | (49.246.94.94)   2019-07-17 22:12:20
나라가 미쳐가는거 같다. 일본 넘들이 수출규제해서 앞으로 대한민국의 갱제가 개펀으로 갈 판인데, 돈을 적게 받는 사람들이 임투 한다면야 이해나 가지. 억수로 돈 많이 받는 현중공 인간들은 울산 앞바다에서 수영이나 점 하시지~용..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