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노조, 임금협상 난항에 파업 놓고 찬반투표 들어가

강용규 기자
2019-07-15 10:06:15
0
현대중공업 노동조합(노조)이 사측과 임금협상에 난항을 겪자 파업 찬반투표에 들어갔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15일 오전 6시30분부터 전체 조합원 1만 명가량을 대상으로 울산 본사와 서울사무소 등에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시작했다.
 
현대중공업 노조, 임금협상 난항에 파업 놓고 찬반투표 들어가

▲ 투표하는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원. <연합뉴스>


투표는 17일 오후 1시30분까지 진행된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2019년 임금협상과 관련해 기본급 12만3526원 인상, 성과급 최소 250% 보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 5월2일 임단협(임금단체협약) 상견례를 연 뒤로 단 한 차례의 교섭도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노조는 사측의 교섭대표가 전무급이기 때문에 자격 미달이라고 주장하며 교체를 요구하고 있으나 사측은 이전에도 전무급이 교섭대표를 맡은 사례가 있어 문제가 없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에 앞서 6월25일 노조는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신청을 했고 중앙노동위원회는 7월5일 현대중공업 노사 양측에 성실한 교섭을 권유하는 행정지도 결정을 내렸다.

현대중공업은 노조가 행정지도를 받은 상태에서 파업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노조는 과거 행정지도 상태에서도 파업권을 인정받은 대법원의 판례가 있다며 파업에 문제가 없다고 맞서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영석 가삼현, 현대중공업 해외파견 임직원 가족에게 설 감사편지
  2.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그리스에서 원유운반선 2척 수주”
  3. 현대중공업, 엔진에 정보통신기술 적용해 선박운전 최적화시스템 개발
  4. 기아차 국내 사업장 17일까지 생산중단, 노조 부분파업 여파
  5. 기아차 노조 "회사가 조합원 납득할 제시안 내놓지 않으면 결단"
  6. IBK기업은행 노조 대토론회 열어, 윤종원 취임 노사갈등의 분수령
  7. [오늘Who] ‘세가지 과제’ 푸는 이재용, 파기환송심 재판부 만족시킬까
  8. [Who Is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9. 현대일렉트릭 대표에 조석,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지내
  10. 애플도 5G아이폰 하반기 출시, 삼성전자 갤럭시S20으로 기선잡기
TOP

인기기사

  1. 1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퇴직 대상자에게 통보 끝내
  2. 2 [Who Is ?]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3. 3 제일바이오 주가 급등, '중국 폐렴' 확산에 방역 관련주 강세
  4. 4 [Who Is ?]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5. 5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